•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손실 악몽' 롯데쇼핑 첫 당기 순손실
아시아경제 | 2016-02-05 06:33:29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롯데쇼핑이 2006년 상장 이후 처음 당기 순 손실을 기록했다. 중국사업 손실이 영업이익에 악영향을 미쳤다.

롯데쇼핑은 4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9조1276억5000만원, 8578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혔다.

2014년에 비해 매출은 3.7% 소폭 늘었지만, 영업이익이 27.8%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3461억원에 이르렀다.

롯데쇼핑은 국내외 소비경기 둔화에 따른 영업이익 감소와 영업권 손상차손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중국 현지 기업·사업장 등을 인수할 때 발생한 영업권의 가치가 크게 깎였고, 이를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라 회계 장부에 반영하면서 적자 폭이 커졌다"며 "향후 5년간의 중국 경기가 매우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부문별로는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의 부진한 실적이 전체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백화점 사업부의 경우 매출은 전년보다 1.3% 증가한 8조6660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이 14.8% 감소한 513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백화점은 여전히 적자를 이어갔다.

마트의 경우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의 8조5060억원이었지만 45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다만 편의점 사업 매출은 전년보다 23.4% 늘어난 3조3150억원을 기록했다. 편의점 사업 영업이익도 전년보다 21.7% 늘어난 460억원을 기록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롯데쇼핑(주), 불법전대 이득금 환수대상 아니다”
“광주시, 롯데 월드컵점 고소 및 계약해지 이행하라”
[포토]롯데쇼핑, 울산에 대형복합쇼핑몰 조성 협약식
롯데쇼핑, 2018년 울산에 대형복합쇼핑몰 연다
롯데쇼핑, 오는 23일 홍콩서 기업설명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