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카카오, 올해도 공격 행보…"O2O 플랫폼 안착 원년"
한국경제 | 2016-02-05 13:03:53
07/26 11:15
거래량
6,239
전일대비
-0.12%
시가총액
20,764억
외인비율
14.11%
기간누적20일
-51,893
매매신호
매도
[ 최유리 기자 ] 카카오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선다
. 특히 신규 서비스를 통해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을 안착시키는
원년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다만 신규 사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서 올해에
도 비용 증가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5일 카카오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2016년 사업 계획을
밝혔다.

카카오는 O2O 플랫폼 안착을 올해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상반기 중에 '카
카오 헤어샵'과 '카카오 드라이버' 등 신규 서비스를 내놓고 O2O
플랫폼을 안정화시키겠다 것.

카카오 헤어샵은 미용실 탐색부터 예약, 결제까지 한 번에 가능한 모바일 서비
스다. 카카오는 이를 시작으로 7조원 규모의 뷰티 시장에 혁신을 가져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교통 분야에선 상반기 중 대리기사 서비스인 카카오 드라이버를 출시한다. 고급
택시 서비스인 '카카오택시 블랙'의 운행 대수와 서비스 지역 확대에도
나선다.

O2O 플랫폼과 함께 콘텐츠 사업에도 화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엔터테인먼트사(
社) 로엔을 인수해 콘텐츠와 플랫폼의 시너지를 내겠다는 게 카카오의 밑그림이
다.

구체적으로 로엔이 갖고 있는 음원 등의 콘텐츠를 카카오의 플랫폼에서 다양하
게 활용한다. 아울러 중국 인터넷 미디어 기업 'Le TV'와 손잡은 로엔
을 해외 진출의 밑거름으로 삼을 계획이다.

최세훈 카카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로엔은 자체 성장성이 높을 뿐 아
니라 카카오와 시너지 효과를 노릴 수 있다"며 "게임과 음악 등 콘텐
츠 분야에 집중해 양사의 기업가치를 올리겠다"고 자신했다.

올해에도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면서 비용 부담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카
카오는 지난해 전년 대비 22.4% 늘어난 8438억원을 영업 비용으로 지출했다. 게
임 플랫폼 등에서 인건비와 광고 선전비, 콘텐츠 수수료 등 비용 항목이 늘어난
결과다.

영업 비용 증가는 부진한 실적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소폭
늘고도 영업이익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3.8% 늘어난 93
22억원의 매출액과 57.8% 줄어든 88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최용석 카카오 IR·자금팀장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마케팅
비용을 집행할 계획"이라며 "로엔 인수를 위한 자금 조달 방안은 아
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여러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q
uot;고 말했다.

[노정동의 빵집이야기: "반죽 없이 빵을 만든다고요?"], [오드아이:
돌아온 고대 앞 명물 '영철버거'], [현대차 아이오닉, 현대모비스 건
물에 전시된 사연], [삼성 임원들이 선택한 그 차…'신형 K7' 체
험해보니], [여대생 사라진 이대 앞…"속빈 강정 됐다고 전해라&qu
ot;]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