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앱클론, 면역표적항암제 기술 이전 받아
아시아경제 | 2016-02-11 12:57:32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앱클론은 서울대학교 정준호 교수팀에서 개발한 면역항암제 분야에 주목받을 차세대 면역표적항암제 관련 기술인 '유니버셜플랫폼'을 기술이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CAR T는 항암제시장에서 3세대 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다. 빠르게 분열하는 세포를 억제하는 세포독성항암제가 1세대 암 치료제라면, 특정 암유전자·암단백질만 골라서 치료하는 표적항암제가 2세대, 면역기능을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면역표적항암제는 3세대에 해당한다.

CAR T는 T세포에 암세포를 항원으로 인식하는 수용체유전자를 도입해 암세포를 파괴할 수 있도록 재조합해 부작용을 최소화한 치료제다. 이러한 기술은 기존 항암제보다 더 정확하게 암세포 사멸이 가능해 임상실험결과 높은 완치율을 보였다. 현재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바이오벤처들은 CAR T세포에 대한 꾸준한 연구개발이 진행중이다. 항암제 시장은 10년 안에 350억 달러 이상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AR T세포에 대한 연구개발에도 한계점이 있다. 높은 완치율에도 불구하고, 독성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당면 과제이기 때문이다. 서울대학교 의대 정준호 교수팀이 개발한 유니버셜 CAR T 시스템이 기존 문제에 대한 해소 실마리를 제시했다.

기존의 CAR T세포가 암세포를 직접적으로 죽였다면, 유니버셜 CAR T는 기존 CAR T에 매개체를 추가하여 암세포를 정확하게 표적해 제거하는 시스템이다. 이 방법은 기존의 방법과 다르게 인체에 무해하다. 또한, 매개체의 투여량 조절이 가능해, 다양한 질환에 적용이 가능하며 많은 방법들 중 가장 안정성을 확보했다.

이종서 앱클론 대표이사는 “2015년부터 CAR T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면서, 이번 원천기술 이전을 통해 글로벌 제약사에 뒤지지 않을 경쟁력을 확보했다” 며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다국적 제약사와의 공동개발을 확대해 CAR T 치료제 분야를 선도하는 바이오기업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앱클론, 거래소 기술성 평가 통과…연내 예비심사 청구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