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휴대폰 가입자 4명중 1명은 데이터중심요금제
아시아경제 | 2016-02-11 14:01:07
이통 3사 1379만명 사용…연내 2000만명 돌파할 듯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우리나라 이동전화 가입자 네명중 한명 꼴로 데이터중심요금제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2015년 12월말 기준 이동통신 3사(SK텔레콤ㆍKTㆍLG유플러스)의 데이터중심 요금제 가입자는 1379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 전체 이동전화 가입자 5893만명의 23.4%에 달하는 수치다.

데이터중심요금제란 음성 통화량 기준이 아닌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기준으로 요금을 부과하는 요금체계를 말한다.

이동통신 3사는 지난해 5월8일 KT를 시작으로 데이터중심요금제를 잇따라 선보였다. 이통 3사의 데이터중심요금제는 회사마다 차이는 있으나 대개 월 2만9900원 요금제(부가가치세 별도)부터 음성과 문자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월 5만9900원대 요금제부터는 데이터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동통신 3사는 데이터중심요금제 도입으로 그동안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음성과 문자 메시지 수익을 포기해야만 했다. 이는 이동전화의 패러다임이 음성과 문자에서 데이터로 전환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었다.

음성과 문자를 무제한으로 사용하면서 데이터 요금 폭탄의 위험도 줄어든다는 이점으로 인해 데이터중심요금제로 전환하는 소비자들도 크게 증가했다. 데이터중심 요금제가 도입된 첫달에만 100만 가입자가 전환했으며, 5개월만에 1000만명을 돌파했다.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올해 가입자 2000만명 돌파가 확실시되고 있다.

데이터중심요금제 도입으로 통신요금 부담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가 데이터중심요금제 도입전인 2015년 4월과 도입후인 7월을 비교한 결과, 평균 통신비는 5.6% 절감(2600원)된 것으로 집계됐다.

데이터중심요금제 도입으로 데이터 요금부담이 줄면서 데이터 트래픽은 급증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국내 데이터트래픽은 18만9657테라바이트(TB)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가입자 1명당 데이터 사용량은 월 3127메가바이트(MB)에 달한다.

류제명 미래부 통신이용제도과장은 "데이터중심요금제 가입자는 내달 15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연내 2000만명 돌파도 무난해 보인다"고 전망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KT, 청소년용 데이터요금제 출시…월2만9900원에 2500MB
데이터중심요금제 가입자 10% 돌파…"통신비 절감 효과 있다"
[아시아블로그]'데이터중심요금제'의 둔갑술
LG U+, 직영 쇼핑몰 가입하면 7% 더 요금할인
"5천원으로 하루 6시간 데이터 무제한"…SKT, '밴드타임프리' 출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