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우인터, 미얀마 해상에서 추가 가스층 발견
아시아경제 | 2016-02-12 11:00:00
12/05 장마감
거래량
127,464
전일대비
+0.19%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15.68%
기간누적20일
656,088
매매신호
매도
3~4년 정밀평가 후 개발계획 수립키로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대우인터내셔널(047050)이 미얀마 해상에서 대규모 가스층을 추가로 발견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미얀마 해상 AD-7 광구 내 위치한 딸린(Thalin) 유망구조에서 대규모 가스층의 존재를 확인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탐사 시추를 위해 대우인터내셔널은 지난달 22일부터 딸린 유망구조에서 지하 3034m까지 시추를 실시했고 목표 지층에서 약 64m 두께의 두꺼운 가스층을 확인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향후 3~4년 간 정밀평가를 통해 정확한 잠재자원량을 평가, 개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남동쪽으로 약 60㎞ 떨어진 '쉐가스전' 생산설비와 연계 개발하는 등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기로 했다.


추가 가스층이 발견된 미얀마 해상 AD-7 광구는 대우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는 3번째 미얀마 해상광구다. 60%의 지분으로 운영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호주 최대 석유가스탐사업체인 우드사이드사가 40%의 지분으로 심해시추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올 3월에는 AD-7 광구를 확장해 이 지역에 대한 추가 3D 인공지진파 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영상 사장은 "쉐, 쉐퓨, 미야 가스전에 이어 미얀마에서 새로운 대규모 가스층을 확인하게 됐다"며 "이번 딸린 가스발견구조 외에도 AD-7광구 및 기존 광구 내 존재하는 다수의 유망구조들에 대해 추가 가스전 발견을 위한 탐사시추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우인터내셔널이 운영권을 보유하고 있는 쉐, 쉐퓨, 미야 등 미얀마 해상 3개 가스전은 현재 대우인터내셔널의 주요 수익원이다. 2000년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발견돈 유전 및 가스전 중 최대 규모다. 2013년 6월 생산이 시작돼 현재 하루 약 5억 입방피트(원유 환산 9만배럴) 규모로 중국과 미얀마에 공급되고 있다.

대우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과거 1980~90년대부터 미얀마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 이를 바탕으로 미얀마 가스전 성공의 기반을 만들었다"며 "정부가 리스크가 큰 산업 영역 개발에 그 위험 부담을 일정 분담해주는 성공불융자 제도의 우수 사례로도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 해상 광구 투자유치 성공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