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1월 수입물가 8년 3개월만에 최저…저유가 영향
아시아경제 | 2016-02-15 06:00:00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올해 초 수입물가가 국제유가 하락으로 8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6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0년 100기준)는 75.16으로 전월보다 1.3%, 전년 동기 대비 6.1% 하락했다. 이는 지난 2007년 10월(74.86) 이후 8년 3개월 만에 가장 낮다.

수입물가는 지난해 3월과 6월 전달대비 소폭 올랐다가 국제유가가 바닥으로 주저앉으면서 지난해 7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세가 지속됐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 유가의 하락세가 계속되면서 수입물가도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바이 유가는 지난해 12월 배럴당 34.92달러에서 1월 26.86달러로 한 달 새 23.1% 하락했다.

원유 등 광산품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9.8% 하락했고, 중간재는 전월대비 0.5% 상승했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전월대비 각각 3.0%, 1.4% 올랐다.

수입 품목별로는 원재료 중 광산품과 중간재 중 석탄·석유제품이 가장 타격이 컸다. 천연가스(-40.0%), 원유(-35.3%), 유연탄(-22.6%) 등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내렸다. 석탄·석유제품도 전월에 비해 14.6% 감소했다.

반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1.50으로 전월보다 0.6%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이 지난해 12월 1172.24원에서 지난달 1201.67원으로 상승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3% 하락했다.

농림수산품은 전월대비 5.1%, 공산품은 전월대비 0.6% 상승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국제유가] OPEC 감산 전망 보도에 낙폭 축소‥브렌트유 0.81%↓
WTI, 3주만에 26달러대로 하락
[국제유가]WTI 1.75%↓‥브렌트유는 상승
[국제유가]공급 과잉 우려에 하락‥ WTI 5.89%↓
[국제유가]감산 기대 낮아지며 급락‥WTI 3.88%↓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