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취업한파에 심화되는 양극화…대기업만 늘고 중기는 큰 폭 감소
아시아경제 | 2016-02-15 06:28:35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기업규모와 업종별로 채용계획의 편차가 심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그나마 작년보다 소폭 증가한 반면에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두자릿수 이상 큰 폭 감소가 예상된다. 업종별로는 유통과 건설, 전자분야가 채용을 늘리는 반면에 금융,방송통신과 정보기술, 음식숙박업, 의류잡화 등은 채용규모를 줄일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1700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올해 채용 여부 및 규모를 조사한 '2016년 채용 동향' 결과를 발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4∼11일 인사담당자에게 일대일 전화 설문으로 이뤄졌으며 4년제대졸 신입 정규직 기준이다. 조사에 응한 822개 기업 중 올해 채용 계획을 밝힌 기업은 401곳(48.8%)으로 작년보다 6.2% 감소했다.

전체 채용인원은 작년 2만1797명에서 올해 2만1432명으로 1.7% 줄었다. 대기업은 1만9059명을 채용할 계획으로 작년에 실제 채용했던 인원보다 1.1%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견기업은 1496명, 중소기업은 876명으로 각각 작년보다 14.8%, 26.0% 감소했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최근 대기업 위주로 채용 계획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지만 많은 수는 정규직 채용이 아닌 인턴이나 교육생이 포함돼 있다"며 "어려운 경기 탓에 중견ㆍ중소기업이 채용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세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분야별로 보면 의류ㆍ잡화ㆍ기타 제조 분야에서 채용 인원이 작년보다 31.5%나 감소했다. 음식ㆍ숙박ㆍ기타서비스(-15.4%) , 방송ㆍ통신ㆍIT(-10.3%), 식음료(-7.2%), 금융ㆍ보험(-5.1%), 기계ㆍ금속ㆍ조선ㆍ중공업(-2.9%), 전기ㆍ전자(-2.9%), 정유ㆍ화학ㆍ섬유ㆍ의약(-1.2%) 순으로 채용계획 인원 감소폭이 컸다. 반면 건설 분야는 작년보다 채용 인원을 11.2% 늘릴 예정으로 조사됐다.

그동안 채용 인원을 줄였던 건설업계가 지난해 부동산 시장 훈풍으로 채용을 정상화하는 것으로 인크루트는 해석했다.

유통ㆍ물류ㆍ운송(7.6%), 전기ㆍ가스(4.6%), 자동차ㆍ부품(1.3%)도 채용인원을 늘릴 계획으로 집계됐다. 다만 채용인원이 대체로 이공계열에 몰려 있어 인문계 출신 취업준비생들의 취업은 더욱 좁은 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현대차그룹, 올해 1만여명 채용한다
공공기관 채용 확대…'고용한파'에 경쟁률 급등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