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기술금융, 기업 기술역량증대 기간 1.5년 단축시켰다"
아시아경제 | 2016-02-16 09:27:26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기술금융이 기업의 기술역량증대에 필요한 기간을 1.5년 단축시키는 성과를 가져왔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 기술보증기금은 자체개발한 기술역량지수를 통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기보는 지난해 6월 중소기업의 기술역량 흐름을 손쉽게 파악하고 이를 기술금융지원에 활용하기 위해 기술역량지수(이하 ‘TCI’)를 개발했다. TCI란 한 기업이 다른 기업에 비해 경쟁우위를 갖는 기술적 능력을 수치화한 것이다. 기술역량의 기본값을 100으로 정하고 기술능력이 올라갈 때 100에서 +가 되는 지표다.

2005~2014년까지 최근 10년간의 TCI 분석 결과, 기술금융을 지원받은 기업은 연 평균 2.1%의 증가를 보인 반면에 비 지원기업은 1.8%의 증가를 보였다. 또 최근에 기술금융을 지원받은 기업일수록, 기술특화관련 상품을 이용한 기업일수록, 기술집약도가 높은 산업을 영위하는 기업일수록 기술역량 증대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보관계자는 “이번 분석을 통해 기술역량지수가 기업의 기술사업에 대한 좌표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향후에도 기업의 기술혁신 활동을 촉진하고 기술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분석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임종룡 “기술금융, 대출→투자 중심으로 전환”
임종룡 “올해를 기술금융 투자 활성화의 해로 삼겠다”
기술금융, 작년 7월 이후 58.4조 공급‥여신관행 정착
은행연, TDB 정보체계 개편…기술력·금융지원 원스톱 확인
여신협회, 제1회 신기술금융사 벤처투자성공사례 발표회 개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