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쌍용차 4분기 영업익 218억원… 8분기만에 흑자전환
아시아경제 | 2016-02-16 16:23:26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쌍용자동차가 8분기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소형 SUV 시장을 주도한 티볼리 판매가 꾸준히 늘어난 덕분이다.

16일 쌍용차는 지난 4분기 4만890대를 판매, 2014년 4분기(3만4800대) 대비 판매량이 17.5% 늘었다고 밝혔다. 손익 역시 2014년 4분기 영업손실(322억)에서 21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전체로는 내수 9만9664대, 수출 4만5100대(CKD 포함)를 포함, 총 14만4764대를 판매했다. 매출은 3조3901억원, 영업손실은 358억원이다.

4분기 흑자전환의 배경에는 티볼리 판매 증가가 있다. 덕분에 내수가 6년 연속 증가세로 업계 최대 성장률(44.4%)을 기록, 12년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영업손실 역시 지난 1분기 342억원, 2분기 199억원, 3분기 36억원으로 점차 개선되며 4분기 218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특히 소형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티볼리는 내수 4만5021대, 수출 1만8672대 등 총 6만3693대를 판매해 2004년 렉스턴(5만4274대) 이후 단일 차종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경신했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지난해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효과로 판매 증가와 함께 분기 흑자를 실현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냈다" 며 "올해 역시 SUV 시장의 확대기조 속에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롱바디 모델 출시를 통해 더욱 확고한 성장기반을 다져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쌍용차, 지난해 영업손 358억원…전년比 적자폭 축소
최종식 쌍용차 사장, 내수 10만대 强드라이브
쌍용차, 1월 1만82대 판매..전년比 2.3% ↓
쌍용차, '종합인증우수업체' 공인증서 획득
쌍용차, 3년 연속 14만 판매 돌파(상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