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조2천억 '평택브레인시티'사업 재검토된다
아시아경제 | 2016-02-19 08:28:50

[아시아경제(평택)=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2조2000억원을 투입, 복합산업단지로 조성하는 '평택브레인시티' 사업을 재검토한다. 평택시가 브레인시티 사업계획 변경을 경기도에 건의한 데 따른 것이다.
 
평택브레인시티 사업은 평택시 도일동 일대 482만4912㎡에 2조2000억원을 투입해 성균관대 캠퍼스를 포함한 첨단 복합산업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2007년부터 추진됐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침체와 사업 시행사의 자금난 등이 겹치면서 사업이 9년째 지지부진한 상태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2014년 6월 지방선거에서 브레인시티 사업 추진을 공약으로 내세워 당선됐다.
 
오병권 도 경제실장은 "평택시가 지난 17일 브레인시티 사업계획 변경을 경기도에 건의했다"면서 "전담팀을 구성해 사업을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행정자치부 지방재정투자심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평택시의 브레인시티 조성사업 계획에 포함된 성균관대 유치가 불확실하고 평택시가 담보하려는 3800억원도 규모가 너무 크다며 사업에 대해 '재검토'를 결정했다.
 
도는 사업 재검토를 위해 도 경제실장을 팀장으로, 평택부시장, 사업시행자인 브레인시티개발, KEB하나은행, 성균관대 관계자와 변호사, 기업 금융 전문가 등으로 전담팀을 꾸린다.
 
전담팀은 평택시가 제출한 사업계획 변경안의 사업성 분석과 관련 법령 적합성, 중앙부처 등 관계 기관 협의 등을 거쳐 브레인시티 사업을 재조정하게 된다.
 
평택시가 경기도에 건의한 사업계획 변경 안을 보면 성균관대 매입 부지를 107만㎡에서 84만㎡로, 23만㎡ 축소하고 산업단지 개발 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평택시가 3800억원 상당의 미분양용지를 매입하기로 하는 내용을 없애고 이 사업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SPC)의 자본금을 50억원 증자하도록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평택시 고위험임산부·저소득층영아 지원 늘린다
평택시 '1회용주사기' 재사용 신고받는다
평택시 지방세 체납정리 경기도 지자체중 '최고'
평택시 18억들여 93대 CCTV 설치한다
평택시 '대한민국 SNS 산업대상' 수상
평택시 사회적기업 육성 발벗고나서…28일 종합컨설팅
평택시 2018년 '국제안전도시' 인증받는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