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월마트 35년만에 매출감소…'아마존'에 밀렸다
아시아경제 | 2016-02-19 10:46:50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세계 최대 오프라인 소매업체 월마트가 아마존 등 인터넷 쇼핑몰과의 경쟁에서 밀리며 35년만에 연간 매출이 하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월마트는 2016회계연도(2015년 2월~2016년 1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0.7% 감소한 4821억달러(약 592조원)라고 발표했다. 월마트의 연간 매출액이 감소한 것은 지난 1980년 이후 35년만의 일이다.

연말 쇼핑 시즌이 포함된 4분기(2015년 11월~2016년 1월) 실적이 부진한 것이 원인이었다. 지난 4분기 월마트의 매출액은 1298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다. 시장 전망치(1309억달러)에도 못 미쳤다.

월마트는 환율효과가 없었다면 실제 매출은 오히려 전년 대비 2.8% 늘어났을 것이라며 매출 감소의 원인이 강달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파이낸셜 타임스는 "같은 기간 아마존의 매출성장률은 26%에 달했다"며 온라인 유통업체와의 경쟁에서 밀린 것이 월마트 부진의 주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월마트는 1962년 미국 아칸소주의 소도시 로저스에서 출발해 세계 최대 유통업체로 성장했지만, 1990년대 말 이후 아마존을 필두로 한 온라인 유통업체들에 점유율을 잠식당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미국 154개 점포를 포함해 전 세계의 269개 점포를 폐쇄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5년 전 미국 소매업에서 월마트가 차지했던 비중은 9.9%였지만, 현재는 9.2%로 떨어진 상태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美, 첫 독자 대북제재법 발효...정부 "강력 의지"
오바마, 대북제재법안 서명…북한 경제에 큰 타격 예상
日 국회의원 오바마에 망언, 불륜 행각 들통까지…'하루 문자 400건'
美 보란듯…中, 남중국해 미사일 배치
日국회의원 “버락 오바마는 흑인 노예의 핏줄” 막말 파문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