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MWC2016]"이것이 LG G5" 폰, 디카·MP3로 변신한다
아시아경제 | 2016-02-21 22:00:00
05/26 장마감
거래량
634,114
전일대비
+0.75%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21.9%
기간누적20일
-92,245
매매신호
매도

"내 손안의 테마파크" LG 'G5와 친구들' 공개, 보고 듣고 찍는 즐거움 살렸다
세계 최초 기기간 결합 가능한 '모듈 방식'…매직슬롯 디자인 '확장 모듈'과 결합
카메라 그립 모듈 장착하면 '디카'로, 하이파이 모듈 장착하면 '뮤직 플레이어'로
풀 메탈 디자인…세계 최대 135도 광각 카메라로 1.7배 넓게 촬영


[바르셀로나(스페인)=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LG전자(066570)가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에서 'LG G5 Day'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LG G5'와 'LG 프렌즈'를 공개했다.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 G 시리즈의 5번째 모델인 G5는 마치 손안의 테마파크 같은 제품이다. G5는 세계 최초로 '모듈 방식'을 적용한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프렌즈(디바이스)와 연결해 고객들에게 상상하지 못했던 즐거운 경험을 제공한다. 외부 디바이스와의 물리적 결합 및 유무선 연결을 통한 '모바일 에코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LG전자는 스마트폰 스크린 속에 갇힌 본질적인 즐거움을 소비자에게 돌려줌으로써 LG 모바일만의 팬덤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폰에서 디카로, 다시 뮤직플레이어로…세계 최초 '모듈 방식' 스마트폰= LG전자는 G5에 디바이스끼리 결합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모듈 방식' 디자인을 채택, 하드웨어간 결합의 시대를 열었다.

G5의 모듈 방식은 매직슬롯 디자인으로 사용자가 스마트폰 하단부에 위치한 '기본 모듈'을 서랍처럼 당겨서 분리, 교체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분리한 '기본 모듈' 대신 'LG 캠 플러스' 또는 'LG 하이파이 플러스' 같은 '확장 모듈'을 물리적으로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이상의 카메라와 사운드 기능을 경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어릴 적 합체로봇 같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듯한 재미도 느낄 수 있다.

LG 캠 플러스는 G5에 장착해 마치 DSLR 카메라 그립처럼 사용할 수 있는 모듈이다. 손이 닿는 부분에 가죽느낌의 패턴과 소프트 필 코팅을 적용해 미끄러지지 않으면서도 부드러운 그립감을 제공한다. 이 모듈은 ▲카메라 작동(Camera on·off) ▲셔터 ▲녹화 ▲줌인앤아웃 등 별도의 물리 버튼을 탑재해, 마치 일반 카메라를 손에 쥐고 찍는 듯한 아날로그식 손 맛을 느낄 수 있다.

또 1200밀리암페어아워(mAh) 용량의 확장 배터리를 내장해 G5의 기본배터리 용량을 더하면 총 4000mAh 용량이 된다. 사용자는 오랜 시간 배터리 걱정 없이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세계적인 오디오 기업 뱅앤올룹슨(B&O)의 'B&O PLAY' 부문과 협업해 만든 32비트 '포터블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 모듈로 G5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 with B&O PLAY'는 스마트폰이 구현할 수 있는 최상위 수준의 오디오 성능을 제공한다. 일반 음원도 원음에 가까운 풍부한 음질로 높여주는 '업비트·업샘플링' 기능을 지원하고 32비트, 384킬로헤르츠(kHz)의 고해상도 음원까지 재생할 수 있다.

◆'풀 메탈 디자인'…유용성·심미성 다 잡았다= G5는 착탈식 배터리의 유용성과 풀 메탈 디자인의 심미성을 모두 갖췄다.

LG전자는 G5에 금속 표면을 처리하는 '마이크로 다이징' 기법을 적용했다. 마이크로 다이징은 아주 작은 크기의 컬러 입자를 금속 표면에 부착하는 공법으로, 메탈 고유의 고급스러움을 살리면서도 다양한 컬러를 구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실버, 티탄, 골드, 핑크 등 4가지 세련된 색상을 구현했다.

안테나 선이 보이지 않는 깔끔한 디자인도 완성했다. 일반적인 메탈 스마트폰의 경우 수신률 저하, 전파간섭 등의 문제로 띠 형태의 안테나 선이 스마트폰 표면에 드러나있다.

G5는 후면의 테두리 부분에 '샤이니 컷'을 적용, 메탈 디자인의 미려함을 더했다. 샤이니 컷은 메탈을 깎아낼 때 절단면을 평면이 아닌 오목한 형상으로 만드는 공법이다. 오목거울처럼 빛이 다양한 각도로 반사돼 사용자는 어느 위치에서나 빛나는 G5를 볼 수 있다.

전면 상단 베젤 부분을 곡면으로 마감한 '3D 곡면 글래스'를 적용, 입체감을 높였다. 후면은 양측면 가장자리가 부드럽게 휘어져 손에 잡는 그립감도 뛰어나다.

LG전자는 G5 모듈 방식의 시각적 요소뿐 아니라, 밀리는 촉각, '딸깍' 소리가 나는 청각 요소까지 고려해 감각적 디자인을 완성했다.


◆1.7배 넓게 찍는 세계 최대 135도 광각 카메라= LG전자는 G5의 후면에 각각 135도와 78도의 화각을 지닌 2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G5에 탑재된 135도 광각 카메라는 스마트폰 내장형 카메라로는 세계 최대 화각이며 일반 스마트폰 카메라보다 약 1.7배 넓게 촬영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시야각이 약 120도임을 감안하면 사람의 눈길이 미치지 않는 곳까지 촬영 가능하다.

광각 렌즈는 풍경 촬영에 탁월해 일명 풍경 렌즈라고도 불린다.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보다 같은 거리에서 더 넓은 배경을 담을 수 있어 광활하게 펼쳐진 자연 풍경 등을 찍을 때 유리하다.

LG전자는 'G4'부터 적용해온 '카메라 전문가 모드'도 G5에 탑재하고 카메라 관련 사용자경험(UX)도 대폭 강화했다. LG전자는 G5에 줌인앤아웃 기능을 추가, 사용자들이 직관적으로 광각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줌인앤아웃'은 줌아웃 시 78도의 일반 카메라 화각을 넘어서면, 광각카메라 모드로 자동 전환돼 135도의 화각까지 볼 수 있는 기능이다. 사용자는 일반각과 광각을 구분할 필요 없이 줌인, 줌아웃 만으로 다양한 화각의 사진을 편리하게 촬영할 수 있다.

'팝아웃 픽처'는 2개의 후면 카메라로 동시에 촬영한 사진을 한 화면에 겹쳐 보여주는 기능이다. 사용자는 광각 카메라로 찍은 부분을 흐리거나 흑백으로 만들어, 일반각으로 찍은 장면이 마치 액자 안에 있는 듯한 색다른 사진을 얻을 수도 있다.

'오토 셀피'는 셀피 촬영 시 사용자가 별도의 버튼을 누르거나 특정 제스처를 취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해 자동으로 촬영하는 기능이다.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한 후 화면의 움직임이 없으면 1초뒤 자동으로 촬영된다.


◆하루 150번 껐다켰다…번거로움 없앴다,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 LG전자는 5.3인치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에 올웨이즈온 기능을 구현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G5의 올웨이즈온 화면은 가로 27.5mm, 세로 31.1mm의 직사각형 크기로 'V10'의 '세컨드 스크린' 면적보다 2배 이상 커 가독성이 뛰어나다.

올웨이즈온은 화면이 꺼져 있어도 시간, 요일, 날짜, 배터리 상태 등 기본 정보는 물론 문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의 알림 정보를 24시간 디스플레이에 표시해 주는 기능이다. 단순히 시간, 날짜 등을 확인하기 위해 스마트폰 화면을 켜는 횟수가 하루 150회가 넘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불필요하게 스마트폰 화면을 켜고 끄는 횟수를 줄일 수 있다.

LG전자는 독자적인 초 저전력 디스플레이 설계를 통해 거의 전력 소모 없이 올웨이즈온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올웨이즈온의 소모 전력량은 시간당 총 배터리 사용량의 0.8%에 불과하다. LG전자는 올웨이즈온 기능 구현 시 LCD 백라이트 일부만을 사용하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작동을 줄여 소모 전류를 최소화했다.

LG전자는 G5에 야외 시인성을 높여 주는 '데이라이트 모드'도 탑재했다. 데이라이트 모드는 햇볕이 강한 야외에서 스마트폰을 볼 때 디스플레이 밝기를 최대 850니트(nit)까지 높여줘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는 기능이다. 1니트는 1평방미터에 촛불 하나가 비추는 밝기로, 일반적인 스마트폰의 최대 밝기는 500니트다.


◆히든카드, 스마트폰 스크린 너머를 경험하는 'LG 프렌즈'= 이날 LG전자는 총 8개의 '프렌즈'를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LG 캠 플러스와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물리적 결합이 가능하고 나머지 6개는 유선 또는 무선으로 연결 할 수 있다. G5는 프렌즈와 결합해 스마트폰 스크린을 넘어서는 경험의 확장을 제공하고 ‘놀이문화’를 구축해 나간다.

◆'스냅드래곤 820' 탑재·퀵 차지·돌비 디지털 플러스 3.0 지원= G5는 퀄컴의 최신 칩셋인 스냅드래곤 820을 적용했다. ‘스냅드래곤 820’은 전작 ‘810’에 비해 데이터 처리 속도가 2배 빠르고 소비 전력은 절반 수준이다. 아드레노(Adreno) 530 그래픽 처리장치(GPU) 역시 전작 430보다 40% 빠른 데이터 처리 성능을 구현한다. 스냅드래곤 820은 4K 동영상 촬영과 캡처를 지원할 뿐 아니라, VR 기기 구동에 최적화 돼 실감나는 영상을 경험할 수 있다.

퀵 차지 3.0은 배터리를 최대 용량의 80%까지 충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35분 정도에 불과하다. 이는 퀵차지 2.0에 비해 27% 빨라진 속도다. 퀵차지 3.0은 USB 타입-C는 물론 USB 타입-A, USB 마이크로까지 지원한다.

돌비 디지털 플러스(Dolby Digital Plus)도 스마트폰 최초로 지원한다. 이는 일반 돌비 디지털보다 데이터 압축률을 낮춰 음질을 향상시킨 오디오 포맷이다. G5는 최대 7.1 채널 출력이 가능하다.

저전력 위치확인 기술도 탑재해 전력 효율을 개선했다. 이 기술은 위치 기반 앱을 실행할 때 소모전류를 낮춰 전력 효율을 약 41.9% 개선한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WC2016]'G5'로 이목 집중…LG전자 350개 제품 선보인다
"G5에 하이파이 오디오" LG, 뱅앤올룹슨과 협업
LG전자, 정수기+냉장고 시너지…건강·효율 강화한 주방문화 만든다
"펜 탑재 폰" LG전자 '스타일러스2' MWC서 공개
삼성證 "LG전자, TV와 가전 마진 개선 반영 실적전망 상향"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