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檢, 금융 보안업체 해킹 시도 확인 착수
아시아경제 | 2016-02-22 06:20:12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국내 금융·공공기관의 보안 인증체계가 뚫렸다는 논란에 대해 검찰이 확인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22일 “금융기관 관련 보안업체에 대한 해킹시도가 있었다는 첩보를 접수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금융보안원은 지난 16일 국내 모 보안솔루션업체의 최신 코드서명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코드서명은 인터넷·모바일 환경에서 배포되는 실행파일이 정당한 제작자에 의해 제작된 것을 확인하는 방법이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해킹 여부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가짜 공인인증서 프로그램의 제작 경위, 위해성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안보와 정보 사이, 애플 "거부" 카카오 "굴복"
카드사 또 해킹 당해…이번엔 선불카드로 직접적 금전 손실
구글 CEO, 팀쿡 측면지원…'국가안보' Vs '프라이버시' 논쟁 확산
북한, 지하철 노린 해킹 정황 포착… 속도 제어장치 노렸나
"고래사냥 그만!"…해커들, 日 닛산 홈페이지 공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