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다날, 세계이동통신사협회와 ‘모바일 ID서비스’ 본격화
아시아경제 | 2016-02-22 08:31:03
07/25 12:59
거래량
2,860,652
전일대비
-0.46%
시가총액
2,736억
외인비율
1.61%
기간누적20일
-86,101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모바일 결제 전문기업 다날(대표 최병우, www.danal.co.kr)의 미국현지법인이 세계이동통신사협회(이하 GSMA)와 제휴를 맺고 ‘모바일 ID서비스’를 본격화한다.

22일 다날 미국법인은 모바일 인증 원천기술을 사용해 미 이동통신사들에 제공하고 있는 ‘모바일 ID서비스’를 GSMA의 모바일커넥트(Mobile Connect) 솔루션에 적용하면서 간편 로그인을 비롯한 디지털 범용 본인확인에 이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모바일 ID서비스를 시작한 다날 미국법인은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모바일 해킹이나 피싱, 불법복제 등의 금융범죄 및 부정사용을 차단하는 독점적 기술을 통해 미국 현지 이통사로부터 모바일 인증 선두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와함께 미국 현지 이통사들의 실시간 데이터를 활용한 모바일 ID서비스와 모바일을 통한 계정생성 및 간단한 사용자 동의 기반의 정보자동입력(Automatically filling forms)과 같이 고객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사업제휴와 관련 GSMA의 마리 오스테나 개인데이터 부서장은 “다날의 모바일 ID서비스와 제휴를 맺은 모바일 커넥트 솔루션은 이동통신사와 서비스제공 업체의 인증기술을 동시에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모바일을 통한 ID인증 및 온라인 접속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신뢰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날 미국현지법인의 데니스 아처 부사장은 “다날이 이통사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모바일 ID서비스는 다년간 신뢰성이 입증된 프로세스와 서비스로 기존의 방식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것이 증명됐다”며 “모바일 ID서비스가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날의 모바일 ID서비스 플랫폼이 글로벌 인증 표준이 될 수 있도록 GSMA와 긴밀한 협력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여 말했다.

다날은 이번 GSMA와 제휴에 앞서 올해 캐나다를 포함한 북미와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모바일 ID서비스 확대를 위한 ‘유럽데이터센터’를 열고 본격적인 시장공략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다날 미국법인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2016 MWC(Mobile World Congress) GSMA’s 이노베이션에서 라이브 데모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다날, 美 정치헌금 휴대폰 결제서비스
다날, 최대주주 박성찬 이사 지분 0.74%↑
다날, 아리따움에 '텐페이 간편결제' 서비스 제공
다날엔터, ‘슈퍼주니어 스위스 다이어리’ 출시
달콤커피, 가을향기 가득한 신메뉴 ‘플랫 시리즈’ 출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