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화생명, 작년 순이익 5003억…전년比 21%↑
아시아경제 | 2016-02-22 16:03:33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화생명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5003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한화생명의 총자산은 98조855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했다.

수입보험료는 14조9600억원으로 전년 동기(13조6640억원) 대비 9.5% 증가했다. 이 중 전체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2조49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4% 증가했으며, 이 중 수익성 높은 종신·CI 보험 중심의 보장성 APE는 1조3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다.

신계약 APE를 상품별로 살펴보면 보장성 42%, 연금 29%, 저축 29%로 수익성이 높은 보장성 보험을 중심으로 한 상품 판매 전략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은 5003억원으로 전년 동기(4140억원) 대비 21.0% 증가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2014년부터 지속되어온 비용 효율화 노력 및 위험손해율 개선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업비율도 전년 대비 2.4%포인트 하락한 13.7%였고 손해율은 전년 대비 1.0%포인트 하락한 79.4%를 기록해 전년도에 비해 개선됐다.

한화생명의 보유고객(2015년 12월 기준)은 525만명으로 전년 520만6000명 대비 4만4000명 증가했다.

자본 건전성 비율인 RBC는 277.0%, 운용자산 이익율은 전년 대비 0.6%p 하락한 4.4%를 기록했다. 안정적인 재무건전성 관리를 위한 자산·부채 듀레이션 갭은 0.63로 전년 동기 대비 0.45 축소됐다.

김현철 한화생명 전략기획실장은 "저성장, 저금리가 계속되는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보장성 매출의 지속적인 확대와 2014년부터 추진해 온 비용 효율화의 결과로 손해율 하락과 비용 경쟁력 확보 등 보험 본연의 장기적인 이익 창출을 시현하고 있다"며 "2016년에도 경기회복을 주도할 만한 요인이 크지 않고, 각종 글로벌 불안 요인들로 인해 경영환경이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화생명은 "FP 채널의 고능률화 지속 추진과 보험산업 규제 완화에 따른 차별화된 상품개발을 하겠다"며 "자산운용 측면에서도 역량 강화를 위해 기존의 투자전략팀을 투자전략실로 확대 개편했고 해외증권의 비중 확대, 우량사업 위주의 대체투자 발굴을 통해 수익률을 지속적으로 견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리스크 관리를 통한 안정적인 자본 정책을 유지하는 동시에 IFRS4 2단계 도입에 대비해 제도도입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화생명, 작년 잠정 영업이익 5950억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10주년 맞아 사진전 개최
한화생명, 상속세 재원 마련 위한 '경영인 정기보험' 출시
한화생명, 보험사 최초 중금리대출 진출‥핀테크와 MOU 체결
한화생명, 작년 영업익 5866억…전년比 21.1%↑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