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車텔레메틱스 1위 LG전자, 인텔과 5G 협력 강화
edaily | 2016-02-23 00:47:40
06/30 13:47
거래량
277,427
전일대비
+0.19%
시가총액
88,043억
외인비율
22.45%
기간누적20일
-70,969
매매신호
매도
[바르셀로나(스페인)=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차량용 ‘텔레매틱스’ 시장 세계 1위 LG전자가 인텔과 미래 5세대(G) 이동통신 기반 관련 사업 협력을 강화한다.

인텔은 22일(현지시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이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LG전자SK텔레콤, KT(030200), 버라이즌 등 통신사, 에릭슨, 노키아 등 장비회사와 5G 통신기술 관련 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6개 업체 중 LG전자는 유일한 자동차부품업체다.

텔레매틱스는 자동차와 무선통신을 결합한 차량 무선인터넷 기술로 교통정보를 비롯해 차량 사고 시 긴급구조, 도난 차량의 위치 추적, 원격 차량 진단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LG전자는 세계 텔레매틱스 시장에서 2013년(30.1%), 2014년(30.3%), 2015년(29.9%)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업계에서는 5G 기반 텔레매틱스가 4G(LTE) 기반 텔레매틱스 대비 데이터 전송속도가 33배 이상 빠르고 데이터 응답속도 시간을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기반 텔레매틱스는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OTA(무선 통신 시스템에서 시스템 등록에 관한 정보를 송수신하기 위한 표준)’ 방식으로 초고속 업데이트해 준다. 또 동영상 등 대용량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초고속 다운로드해 준다.

특히 데이터 응답속도가 대폭 단축되어 차량으로 고속 이동 중에도 ‘V2X(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기술을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차량과 보행자 등 모든 개체간 통신을 5G 기술로 지연 없이 연결해 교통사고를 사전 예방할 수 있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통신 역량 기술과 VC사업본부의 자동차 부품 관련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카 분야에서 텔레매틱스 관련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기존 3G나 2G가 아닌 LTE 기반 텔레매틱스 제품을 공급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특히 GM의 4G LTE 텔레매틱스 시스템인 ‘온스타’ 에 차량용 텔레매틱스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김진용 LG전자 VC사업본부 IVI사업부장 부사장은 “인텔과의 협력으로 차세대 자동차 통신기술인 5G 텔레매틱스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샤 에반스 인텔 부사장은 “LG전자는 인텔과 5G 텔레매틱스 관련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하는 중요한 자동차부품 공급사” 라며 “LG전자의 통신기술 분야에서의 리더십과 인텔의 커넥티드카, 센서융합 및 분산형 딥 러닝 기술에서의 전문성이 결합해 혁신적인 자동차용 5G 기술을 만들어낼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 관련기사 ◀
☞LG전자 'G5', 외신서 잇단 호평.."패러다임의 전환"
☞LG전자, 올레드 TV 판매 전문가 1500명 육성
☞2016년 MWC에 주목! 1분기를 주도할 초저평가주!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