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마감]유가 부진에 하락‥다우 1.14%↓
아시아경제 | 2016-02-24 06:18:28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미국 뉴욕증시는 23일(현지시간) 유가 약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전장대비 188.88포인트(1.14%) 하락한 1만6431.78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67.02포인트(1.47%) 떨어진 4503.58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지수도 24.23포인트(1.25%) 하락한 1921.27에 장을 마감했다.

소폭 하락하며 출발한 주요지수들은 시간이 지날 수록 낙폭을 차츰 키웠다.

증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유가 하락이 부담이 됐다. 전날 급등했던 국제 유가는 감산 가능성을 일축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의 발언에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날 오후 발표된 소비자신뢰지수가 부진하게 나오자 투자심리는 더욱 위축됐다.

유가의 하락으로 에너지 종목은 3%대로 떨어지며 지수에 부담이 됐다.

금융을 비롯, 기술주 등 여타 종목들도 일제히 떨어지는 등 장중 내내 부진한 흐름이 이어졌다.

퍼스트 스탠더드 파이낸셜의 피터 카르딜로 수석 시장 이코노미스트는 “유가가 떨어진 것이 분명 하락 장의 원인이 됐지만 부진한 소비지 신뢰지수가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의욕이 꺽였다”고 분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배럴당 1.52달러(4.55%) 하락한 31.8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ICE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는 장중 1.44달러(4.15%) 하락한 33.25달러를 기록했다.

알리 알-나이미 사우디 석유장관은 이날 텍사스 휴스턴에서 열린 IHS CERA위크 연설을 통해 산유국들이 생산량을 동결하기 위해 3월에 회동할 수 있지만 감산 결정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잔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이 경제 제재 이전 수준으로의 생산량을 보장 받지 못한다면 산유량 동결 제안은 ‘웃기는 일’이라고 주장했다는 보도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한편 콘퍼런스보드는 2월 소비자신뢰지수가 전월 수정치 97.8보다 하락한 92.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97.5를 하회하는 것이고 지난 7개월 사이 최저치다.

개별 종목 중 유가 하락의 직접적 영향을 받은 쉐브론의 주가는 4.4% 떨어졌다.

JP 모건 체이스의 주가도 4.18% 하락했다.

기술주들도 부진한 가운데 애플의 주가는 2.26% 떨어졌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뉴욕마감]원유및 원자재 강세에 상승‥다우 1.4%↑
[뉴욕마감]혼조세 마감‥다우 0.13%↓
[뉴욕마감]다우 0.25%↓‥유가·차익 실현 매물에 소폭 하락
[뉴욕마감]FOMC 회의록, 유가 강세에 힘입어 3일 연속 상승‥다우 1.59%↑
[뉴욕마감]유가 하락에도 소비·금융주 강세에 상승‥다우 1.39%↑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