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휘발유 300원 싼 직구사이트 '지름' 하루만에 문 닫아
아시아경제 | 2016-02-24 07:42:44
300원 싸게 팔며 인기 얻다가 하루만에 폐쇄
지름측 "직구 기름은 세관 통과 불법…사업 철수 배경"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휘발유 '직구' 사이트인 '지름'이 등장한지 하루만에 문을 닫았다. '지름'은 전국 평균 가격보다 휘발유와 경유를 300원 정도 싸게 팔며 인기를 모았다.

'지름'은 모바일로 정유를 직접 구매하는 업체를 표방했다. '지름'의 운영자는 23일 저녁 "한국 내 관세청에서 기름 세관통과가 합법이라고 한 것을 바탕으로 시작한 베타서비스인데 오늘 불법이라고 말을 변경했다"며 "아직 기름 직구법이 확실한 것이 없다 하니 이 사업은 진행할 수 없게 됐다"고 공지를 띄웠다.

지름은 "개인이 사용 목적으로 1일 한도 12만원 이내 한국세관 통과는 합법이라던 세관사가 '자신이 잘못 알고 있었다. 법을 잘 모르겠다'며 지름이 원유국에서 구매한 기름은 통과할 수 없다고 정중한 사과와 함께 통지했다"고 사업 철수 배경을 설명했다.

'미국 실리콘밸리 스타트업팀'이라고 밝힌 지름 운영팀은 전날 최초의 한국 배송 정유 직구 서비스를 표방하며 국내에서 베타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사이트는 이용자가 몰리면서 서비스 시작 3시간 만에 다운되기도 했다.

이들이 소개한 서비스는 스마트폰 앱으로 하루 12만원 상당의 휘발유 및 경유 제품을 구매하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10∼15일 후면 한국으로 배송해주는 시스템이었다. 세관을 통과한 다음에는 3시간 내에 제품 배달이 되고, 주유소를 찾아가지 않더라도 업체에서 직접 찾아와 주유가 가능하다고 했다.

이들이 밝힌 중급 휘발유 가격은 ℓ당 1027원, 경유는 792원이다. 운송비와 관세가 포함된 금액이다. 오피넷이 밝힌 전국 평균 가격(휘발유 1344.12원, 경유 1091.10원)과 비교하면 300원 정도 싸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수성 반지름 위축 "수성이 수십억년 동안 식어가 7km 줄었다"
日 초대형 김밥 화제…"무게만 6kg, 소풍용은 아닌가봐?"
'묻지마 응찰' 투자 실패 지름길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