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3대 신평사 모두 브라질 신용등급 '정크' 부여
아시아경제 | 2016-02-25 05:28:24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브라질의 국가 신용등급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투자 부적격(정크) 등급 판정을 받았다.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24일(현지시간)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Baa3'에서 'Ba2'로 두 등급 낮췄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기존 Baa3는 투자 적격 등급 중 가장 낮은 등급이고 새로 부여받은 Ba2는 정크 등급이다. 무디스는 브라질의 저성장 기조와 재정 악화, 정치적 불안 등을 국가신용등급 하향조정의 이유로 들었다.

무디스의 브라질의 신용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매겨 추가 강등 여지를 남겨놨다.

3대 국제신용평가사 가운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지난해 9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BB-'에서 투기등급인 'BB+'로 강등한 데이어 지난 17일에는 'BB'로 한 단계 더 내렸다. S&P는 또 자금난과 영업실적 부진을 들어 국영에너지기업 페트로브라스를 포함해 36개 브라질 기업과 은행의 신용등급을 내렸다.

피치는 지난해 12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BB-'에서 투기등급인 'BB+'로 강등했다.

브라질 정부는 올해 234억헤알(약 7조3000억원)의 정부지출을 줄이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재정 건전화 조치를 지난주 발표했다. 이는 애초의 699억헤알 삭감 계획에서 크게 후퇴한 것이다.

그러나 이번 삭감안도 의회를 그대로 통과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프라와 보건, 교육 부문에 대한 투자가 줄어들게 돼 상당한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브라질 정부는 증세와 긴축을 통해 공공부채를 줄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브라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지난해 66.2%를 기록했다. 중앙은행은 올해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을 70.7%로 예상했으나 민간 전문가들은 71.5%에 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브라질 정부가 재정 건전화와 함께 경제의 구조적인 개혁을 이행하지 않으면 내년에 공공부채 비율이 80%에 육박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피치, 브라질 신용등급 '정크'로 강등
S&P, 브라질 신용등급 7년여만에 '정크'로 강등
무디스, 브라질 국가등급 전망 ‘부정적’‥등급 강등 경고
S&P, 브라질 신용등급 'BBB-'로 낮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