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더민주 필리버스터 규탄하는 새누리당 "자기들이 도입해놓곤"
아시아경제 | 2016-02-25 09:17:30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테러방지법안 본회의 통과를 막기위한 야권의 필리버스터가 사흘 째 한창인 가운데 과거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의 필리버스터 도입 주장이 재조명되고 있다.

2009년 2월 당시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현재 경남도지사)는 국회 폭력사태를 언급하면서 "폭력의원을 영구히 국회에서 추방하도록 하겠다"며 "필요하다면 한나라당은 합법적인 필리버스터 제 도를 도입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또 2011년 11월 당시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도 "혹시라도 소홀히 될 수 있는 소수자의 목소리를 보호한다는 원칙 아래 필리버스터와 같은 의사 지연 제도를 찬성한다"고 말했다.

2012년 4월 당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박근혜 대통령도 "18대 국회가 끝나기 전 다시 본회의를 소집해 국회선진화법을 꼭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8차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야당의 필리버스터 진행에 대해 책상을 10여 차례 '쿵쿵' 내리치며 "정말 그 어떤 나라에서도 있을 수 없는 기가 막힌 현상들" 이라며 질타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이 연대한 필리버스터에 대해 새누리는 25일 오전부터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와 심윤조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필리버스터를 규탄하는 피켓시위를 진행 중이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필리버스터’ 최민희, 의미심장한 ‘알약’ 무슨 뜻?
野,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저지 사흘째 필리버스터
최민희 의원, 필리버스터 여섯번째 주자…사흘째 이어져
더민주 유승희 의원, 필리버스터 5번 주자…5시간20분간 토론
온·오프라인서 “우리도 한다” …시민 필리버스터 릴레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