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국 자동차 내수 시장, 첫 세계 10위 진입
아시아경제 | 2016-02-26 08:07:29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지난해 한국 자동차 내수 시장 규모가 사상 첫 세계 10위에 올랐다.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보다 한 계단 상승했다.

2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전년대비 10.3% 증가한 183만대의 판매 실적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내수 규모 10위권에 진입했다. 한국 내수시장 규모는 세계의 2.0%로 이는 전세계에서 팔려나간 자동차 100대 중 2대가 국내에서 소비됐다는 의미다.

1위는 중국이다. 지난해 내수시장 규모가 전년대비 4.7% 증가한 2460만대(세계 비중 26.8%)를 기록해 7년 연속 세계 최대 시장 자리를 유지했다. 지난해 중국은 경기 둔화로 SUV를 제외한 대부분의 차종에서 부진했지만 하반기에 소형 자동차세 인하 조치로 판매가 호전돼 1위 자리를 지켜냈다.

미국은 지난해 경기회복과 저유가, 저금리 지속에 따른 수요 확대로 전년대비 5.9% 증가한 1784만대를 판매해 세계 2위를 유지했다. 역대 최다 판매량이라는 기록도 수립했다.

일본은 내수 규모 3위를 유지했지만 경자동차세 인상에 따른 경차 판매 감소로 전년 대비 9.4% 감소한 504만대를 판매했다. 이어 4위는 독일(354만대), 5위 인도(342만대), 6위 영국(306만대), 7위 브라질(257만대), 8위 프랑스(235만대), 9위 캐나다(194만대) 순이었다.

한편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생산한 나라는 중국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일본이 각각 2, 3위로 뒤를 이었다. 한국은 세계 5위 자리를 유지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국자동차정비, “학교-기업 자동차 교육협력”사업 마련
국내·외 자동차 전문가 ‘광주 한 자리에’
[인사]한국자동차산업협회
명절 맞아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서 차량 무상점검
한국車산업협회 "카드사 변형된 車 복합할부상품 출시 반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