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라인, 인도네시아 오토바이 택시 '고 젝'과 O2O 진출
아시아경제 | 2016-02-26 11:27:32
라인, '비즈니스 커넥트' 통해 인도네시아에서 O2O 첫 발
인도네시아 오토바이 택시 1위 사업자 '고 젝'과 제휴
목적지·예상요금 확인한 후 전화나 메시지로 호출 가능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라인이 인도네시아에서 오토바이 택시 서비스를 운영하는 사업자 '고 젝(Go-JEK)'과 손잡고 O2O 시장에 진출한다.

26일 모바일 메신저 라인은 '고 젝(Go-JEK)'과 제휴해 라인으로 오토바이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고 젝은 인도네시아 오토바이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는 1위 업체다. 교통 체증이 심한 인도네시아에서는 오토바이 택시가 가장 흔하게 활용되며, 특히 젊은층이 오토바이 택시를 즐겨 쓴다. 고 젝은 현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등 10개 도시에서 20만대의 오토바이 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고 젝은 인도네시아에서 최초로 라인의 '비즈니스 커넥트(Business Connect)'를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라인 비즈니스커넥트는 지난 2014년 2월, 일본에서 첫 선을 보였고 기존 공식계정과 달리 단순히 메시지만 전달하는데 그치지 않고 이용자와 직접 소통이 가능하다.

인도네시아 라인 이용자들은 라인 비즈니스 커넥트를 통해 고 젝을 호출할 수 있게 된다. 자신의 계정을 등록한 이후, 고젝 비즈니스커넥트 계정과의 대화창에서 이미지를 터치하면 바로 주변의 이용 가능한 고젝이 표시된다. 목적지와 예상 요금을 확인한 후, 고 젝 기사에게 전화나 메시지로 연락하면 손쉽게 고 젝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고 젝 라인 비즈니스커넥트 계정을 라인 친구로 추가한 이용자는 62만 명을 돌파했다. 한 달 만에 하루 평균 고젝 비즈니스커넥트 호출 수치는 무려 750% 증가했다.

조영진 라인플러스 사업개발실 리더는 "교통체증이 심한 인도네시아의 젊은이들이 가장 편리하게 생각하는 고 젝과, 1030 세대 이용자 간 트렌드로 자리잡은 라인이 결합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 및 중소상공인들이 라인을 통해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커뮤니케이션을 넘어선 O2O 플랫폼으로 자리잡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라인 '비즈니스커텍트' 서비스는 일본에서 50여개 이상의 기업이 사용중이다. 음식 배달이나 금융 기관 등은 사용자들과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적극 활용하고 있다. 도미노 피자의 경우, 비즈니스커넥트 도입 4개월 만에 라인 메시지를 통한 피자 판매 매출이 1억 엔을 돌파하기도 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