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KT, 美 LA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구축
아시아경제 | 2016-03-01 09:00:00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KT는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구축했다고 1일 밝혔다.

KT는 기존 국내 최대 규모인 천안, 김해, 서울 3개의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CDC)를 기반으로 5개 멀티존을 운영하고 있었으며, 금번 구축된 미국 LA의 CDC(US-West Zone)를 추가해 총 4개 CDC와 6개 멀티존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최근 게임, 미디어 업체 등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이 늘어나면서 클라우드 서버, 스토리지 등 현지 IT 인프라가 필요한 기업이 많아지고 있다. 국내 기업들이 해외 진출을 위하여 현지 사업자와 계약을 진행할 때는 언어적 제약 및 사업 환경의 상이함 등의 어려움을 겪어 왔다.

KT는 'US-West Zone'을 통해 국내 기업들이 해외에서 국내 서비스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는 한국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는 기존 클라우드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미국에서도 글로벌 최고 품질 수준의 SLA(99.95%)를 제공함은 물론, 국내 최고의 엔지니어들이 24시간 365일 한국어로 기술을 지원한다. 또 기존 유클라우드 비즈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동일한 웹 UI로 손쉽게 글로벌 서비스를 할 수 있어 사용 편의성을 보장하고 있다.

KT는 향후 'US-West Zone' 이용 고객 증가 추이 및 미국 기업의 수요를 고려해 하반기 현지 데이터 센터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며, 점진적으로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KT는 유클라우드 비즈 포털을 통해 CDN(Content Delivery Network)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DN 서비스는 인터넷 사용 환경에서 게임 프로그램이나 미디어 콘텐츠를 사용자의 단말로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분산된 캐시 서버에 데이터를 저장해 전달해주는 시스템이다.

KT의 CDN 글로벌은 전세계 129개국 2718 개 지역의 19만대 캐시 서버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제공하고 있다.

강국현 KT 마케팅부문 전무는 "KT의 유클라우드 비즈 US-West zone과 CDN 글로벌 서비스로 기업의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견인할 수 있도록 품질과 안정성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로 빠르게 진출할 수 있도록 KT가 기반 마련과 시장 개척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이번 글로벌 진출 기념으로 해외 사업을 준비중인 50개의 스타트업 기업을 선발하여 유클라우드 서버 3대와 CDN 글로벌 5테라바이트(TB) 등 인프라를 지원하고 고객사 서비스 런칭 시 홍보 등 마케팅 영역까지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CDN 글로벌 신규 이용 고객 대상으로 1일부터 오는 8월말 까지(최대 6개월 간) 기본료 구간(200기가바이트/월 2만5000원), 최대 360만원(서버 3대 규모) 상당의 인프라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시행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유클라우드 비즈(www.ucloudbiz.olleh.com)' 사이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kt 스포츠, 신임 김준교 사장 선임
통신주, 5G·IoT 딛고 반짝 점프
신한銀, SKT 통신료 자동이체하면 추가 데이터 제공
KT, 올레 CCTV 텔레캅 플러스 출시
KT, '갤럭시S7, 갤럭시S7 엣지' 사전 체험 개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