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카카오, O2O 사업 무한대로 확장....그 중심에 카톡이 있
파이낸셜뉴스 | 2016-03-02 15:41:07
카카오가 온라인·오프라인 연계(O2O) 시장에서 사업영역을 무한대로 넓혀가고 있다. 카카오는 더이상 인터넷 서비스 업체가 아니라 교통, 금융, 뷰티, 홈케어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의 중심에 있는 종합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다.
 카카오의 무한 사업영역 확장의 기반에는 잘 키워놓은 서비스 플랫폼 카카오톡이 있다.  
 ■카톡 중심으로 O2O 사업영역 무한확장  
 2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이달 중 대리운전 서비스인 '카카오 드라이버' 애플리케이션(앱)을 기사용으로 우선 출시하고, 상반기 중으로 이용자 앱도 출시하면서 본격 대리운전 시장에 발을 담글 계획이다.
 지난해 카카오택시를 시작으로 교통분야 O2O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이후 국민내비로 불리는 '김기사'를 '카카오내비'로 바꿔 내비사업을 시작한데 이어 대리운전 시장에도 발을 들이는 것이다. 
 특히 카카오는 대리운전 기사들의 보험료를 부담해주기로 하고, 전용 보험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자동차 보험사업 진출을 위한 고리를 하나 엮어 놓은 셈이다. 카카오가 대리운전 기사들의 보험료를 부담하면서 대리운전 기사들은 연 평균 100만원 이상의 보험료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되고, 이용자들은 카카오의 대리운전 서비스를 믿고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 날 카카오는 동부화재, KB손해보험과 각각 '카카오 드라이버 보험상품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어 두 보험사와 카카오드라이버를 위한 보험상품 개발과 보험 심사·계약 등 보험 관련 영역에서 지속적인 협조 체계를 만들어가기로 했다.
 카카오는 최근 주차장 검색·예약 앱 '파크히어'를 서비스하는 파킹스퀘어의 지분 전량도 인수하면서, 카카오의 교통분야 O2O 서비스는 일반인들의 자동차 관련 모든 영역으로 확장됐다.
 ■미장원, 청소, 제조업으로...후속 O2O 잇따라 
 또 카카오는 헤어샵 예약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 헤어샵도 비공개테스트(CBT)를 이달 중으로 시작한다. 뷰티 외에도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O2O 서비스를 계속 출시해 분기마다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유통과 제조업을 전반적으로 다루는 플랫폼인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모바일 주문생산 플랫폼을 시작한 카카오는 다양한 서비스의 O2O로 저변을 넓힌다는 전략이다.
 배달을 비롯해 모바일로 집에서 서비스를 받는 홈서비스 관련 O2O가 매분기 새롭게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카카오가 자회사를 통해 투자하거나 보유한 스타트업의 서비스가 카카오의 새로운 O2O사업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는게 업계의 예측이;다.  
 현재 운영중인 카카오의 패션 전문 모바일 앱 카카오스타일과 카카오 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에서 초기 투자했던 패션 역직구 앱 '위시링크'의 강점을 조합한 패션 관련 O2O 서비스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카카오의 투자전문 자회사 케이벤처그룹이 자회사로 편입시킨 중고거래 전문기업 '셀잇'의 서비스도 O2O로 새롭게 활용될 여지가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케이큐브벤처스가 70만달러(한화 약 8억원)를 투자한 공기 측정 사물인터넷(IoT) 기기 제조 업체 비트파인더는 청소 서비스 앱과 각종 제휴를 맺고 있어 카카오의 청소 서비스 진출 여부도 관심꺼리다. 
 ■카톡의 확장성 어디까지? 
 카카오의 O2O 사업 확장의 중심에는 카카오톡이 있다. 카카오톡 월간활성이용자수(MAU)가 지난해 4·4분기 기준 4000만을 돌파하면서 카카오톡이 막강한 이용자 기반을 갖춰, 새로운 O2O 플랫폼 통로로 활용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3월말 출시했던 카카오택시가 카카오톡 메시지로 안심메시지를 보내는 등 연계 서비스에 나섰고 카카오택시 블랙은 카카오페이로 결제하도록 하는 등 플랫폼 확장성이 가시화되고 있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김기사를 새롭게 개편한 '카카오내비'를 통해선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카카오톡으로 친구에게 길안내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하면서 접근성을 높였다.
  업계 한 관계자는 "스마트폰 대중화 이후 O2O라는 새 산업영역이 생겨나면서 많ㅇ느 사람들이 사용하는 기반플랫폼의 중요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카카오의 O2O 영역확장은 당분간 무한대로 넓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김미희

[파이낸셜뉴스 핫뉴스]

어느 10년차 걸그룹 연습생의 슬픈 자기소개서
임신한 여친 복부에 주먹질.. 시민들 분노
간 손상 막기위해 꾸준히 마셔야 할 것
중동 미모 여군 사연 화제.. 20개국에서 복무
'北, 일찍이 中 버렸다.. 대신 美와 협상'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