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국 소매점 1위 간편 결제 서비스는 '애플페이'
아시아경제 | 2016-03-03 07:56:04
애플페이, 소매점 대상 설문조사서 67% 지지율
삼성페이는 7% 선호도
애플, 애플페이 가능 단말기 확대 및 글로벌 진출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미국 내 소매점에서 가장 선호받는 간편 결제 서비스는 애플의 '애플페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미국 투자회사 파이퍼 재프리는 설문 조사를 통해 미국 내 소매점 주인 중 44%는 간편 결제를 이미 이용하고 있고, 이들 중 67%는 애플페이를 선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퍼 재프리는 미국 내 507개 재판매점 및 독립 소매점을 조사했다.

구글이 운영하는 '안드로이드 페이'의 지지율은 18%였고 전자결제 서비스 '페이팔'은 8%로 뒤를 이었다.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를 활용하는 삼성전자의 '삼성페이'는 7%의 선호도를 기록했다.

진 먼스터 파이퍼 재프리 애널리스트는 애플페이가 애플 전체 매출의 1%도 차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지만 향후 애플페이의 중요성은 더욱 증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먼스터 애널리스트는 "애플페이의 중요성은 거래의 도구라는 점"이라며 "지폐가 점점 사라지는 장기적 관점에서는 아이폰의 성공을 위해 꼭 가져가야할 기능"이라고 말했다.

애플페이는 1000개 이상 카드 발행사와 제휴를 맺고 가맹점을 늘리고 있다. 최근 애플은 미국 내 200만개 소매점에서 애플페이 결제를 위한 근거리무선통신(NFC) 단말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애플페이를 지원하는 기기는 현재 '아이폰 6', '아이폰 6 플러스', '아이폰 6s', '아이폰 6s 플러스' 등이다. 이달 출시 예정인 4인치 '아이폰 SE'도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지난 18일 중국에서 애플페이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글로벌로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애플은 중국 국영카드사 유니온페이 및 19개 시중 은행과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애플은 애플페이 보급을 위해 앞으로 2년간 중국 내 제휴 은행들로부터 결제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또 2년이 지난 후에도 신용카드 결제 수수료를 해외 수수료의 절반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삼성페이도 지난해 미국에 이어 올해 호주, 브라질, 중국 등 전 세계 7개국에 진출할 계획을 밝히면서 애플페이와 정면으로 충돌할 전망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애플페이 中 수수료, 미국 대비 절반 수준
애플, 18일 中서 애플페이 서비스 시작
애플, 오는 18일 중국서 애플페이 출시
'애플페이' 내년 중국 상륙…中유니온페이와 손잡아
애플페이, 美 블프 사용률 반토막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