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우주인 스콧 켈리, 1년새 키 5㎝ 성장
아시아경제 | 2016-03-03 14:04:03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340여일간의 우주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귀환한 스콧 켈리의 신장이 약 5㎝ 커졌다고 미 방송 CNN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ASA의 제프 윌리엄스는 "이는 예상된 현상으로 일시적인 것"이라면서 "우주에 있으면 척추가 커지면서 키도 동시에 커진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지구에 돌아오면 이내 우주에 가기 전 신장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NASA(미 항공우주국)는 일란성 쌍둥이 2명이 1년 동안 우주와 지상이라는 전혀 다른 환경에 노출된 영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켈리는 미국 뉴저지에 살고 있는 일란성 쌍둥이 형 마크 켈리가 있다. 켈리 형제는 똑같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어 이번 실험을 통해 우주에서의 체류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보다 정확하게 연구할 수 있게 됐다.

CNN은 마크와 스콧이 나란히 섰을 때 당분간 키 차이가 나는 상황을 피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켈리는 ISS에서 본 절경과 첨단 장비의 사진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꾸준히 기록했다. 귀환 다음 날인 2일에는 지구에서 귀환 후 신선한 샐러드를 첫 끼니로 먹는 사진을 올렸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스페이스]'화성으로 가는 길' 개척한 우주인들
[스페이스]우주에서 보는 마지막 일출
[스페이스]"모든 끝은 새로운 시작이다"
[스페이스]우주에서 보는 '5000번째' 일출
[스페이스]NYTimes 1면 장식한 우주비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