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국 조선 '수주 절벽'] 조선 빅3 '피마르는 6개월'…도크 한 곳 비면 직원 10% '실직'
한국경제 | 2016-03-05 01:43:45
[ 도병욱 기자 ] 지난해 한국 조선업계는 사상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해양
플랜트 사업에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하면서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
양 등 ‘빅3’는 나란히 조(兆) 단위 영업손실을 냈다. 이런 와중에
수주량이 급격히 줄어드는, 소위 ‘수주절벽’이라는 새로운 위기가
더해졌다. 해양플랜트 사업 부실에서 시작된 대형 적자가 일시적인 위기였다면
, 수주절벽은 보다 장기적인 위기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수주절벽 현상
은 정부나 금융권이 나서서 해결해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조선회사들이 노력해
도 극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더욱 위험하다”며 “수주절벽 현상이 6
개월만 더 계속돼도 빅3의 도크가 비는 초유의 현상이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저유가·경쟁국 도전 등 ‘3중고’

국내 조선업체의 수주잔량은 2008년 8월 7140만CGT(표준환산톤수: 건조 난이도
등을 고려한 선박 무게)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지난달 말 수주잔
량은 2844만CGT로 11년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그동안 업체들의 생산설비 규모가 커진 것을 고려하면 국내 조선업체들이 세계
적 업체로 성장한 1990년대 중반 이후 일감이 가장 적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감이 줄어든 것은 국제 유가 하락과 세계 경기 침체가 겹치면서 발주량과 수
주량이 모두 급격히 감소했기 때문이다. 해양플랜트 발주는 작년 하반기 이후
사라지다시피 했다. 컨테이너선 발주도 잇달아 취소됐다. 지난해 상반기 한국
조선업계의 월평균 수주량은 111만CGT였지만, 하반기에는 63만CGT로 떨어졌다.
올 들어서는 월평균 4만CGT밖에 수주하지 못했다. 중국과 일본 등 경쟁국들이
한국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초대형 컨테이너선과 유조선 등의 수주를 늘린 것도
원인이다. 세계 수주잔량 중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월 말 27.4%인데,
이는 1999년 11월 이후 가장 낮다.

대규모 인력구조조정 우려

대형 조선사들은 “일감이 1년6개월치 이상 남아 있어 당장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보유 일감이 1년치 미만으로 떨
어지면 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