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키움證 "올 1분기 백화점 업체를 주목할 때"
아시아경제 | 2016-03-05 09:00:00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올 1분기 백화점 산업의 성장률이 기대치를 상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올 1월 유통업체 매출동향에 따르면 백화점 총 매출액 증가율은 지난해 대비 9% 상승했다. 일부 설 효과가 반영된 것이라는 게 키움증권의 분석이다.

다만 백화점 별로 차별성이 나타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온다. 남성현 키움증권 연구원은 "롯데쇼핑과 현대백화점의 경우 신규점포 및 판매 호조 효과로 실적 개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면서도 "반면 신세계는 면세점 전환에 따른 본점 매출감소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올해 현대백화점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3131억원, 111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5.6%, 20.9%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롯데쇼핑도 할인점 사업부의 기여도가 낮다는 점에서 영업이익 개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현대백화점과 롯데쇼핑을 최선호주로 꼽았다.

남 연구원은 "올 2월도 윤달 효과에 따라 영업일수가 전년대비 하루가 더 많고 식품 이외 상품군 판매가 견조하게 증가했다"며 "올 1~2월 누적 기존점 성장률은 3~4% 수준에 달하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백화점株, 1분기 주가 상승 기대"
롯데쇼핑 "킴스클럽 인수추진 사실무근"
거래소, 롯데쇼핑에 킴스클럽 인수 추진설 조회공시 요구
[포토]더현대닷컴, '월리' 사진 모바일앱에 올리면 5만원 상품권 증정
피치, 롯데쇼핑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부정적' 하향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