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전인대서 올해 목표 성장률 6.5~7%로 제시(상보)
아시아경제 | 2016-03-05 10:53:41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중국이 5일 전국인민대표자대회(전인대)를 열고 2016년 경제성장률 목표를 6.5∼7%로 제시했다. 중국 정부가 성장률 목표치를 일정 범위로 제시한 것은 1995년 이후 처음이다.

전인대는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최고지도부와 지방별, 직능별 대표 29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2기 4차회의를 개최했다.

중국 정부가 이번에 제시한 성장률 목표치는 지난해 목표치로 제시했던 '7% 안팎'에서 하향조정된 것으로 25년 만의 최저치다. 중국의 작년 성장률은 25년만에 가장 낮은 6.9%를 기록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향후 5년간의 경제성장 평균 목표치를 6.5% 이상으로 제시했다.
 
재정적자 목표치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3%로 올렸으며 고정자산투자 증가율 목표는 10.5%로 잡았다.

올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을 3% 선에서 억제하기로 했다. 또 도시신규 취업자 수를 1000만명 이상 증가시키고 도시등록 실업률을 4.5% 이내로 억제하기로 했다.
 
중국의 올해 국방예산은 9543억 위안(약 177조원)으로 작년 대비 7.6% 증액했다. 이는 당초 예상됐던 20∼30% 수준 보다는 낮은 것이다. 중국의 국방예산 증가율이 한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2010년(7.5%) 이후 6년만이다.
 
리커창 총리는 사전에 배포된 업무보고에서 "올해는 전면적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리는 상태) 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5개년 계획의 원년"이라면서 공급 개혁을 강화하고 구조적 개혁의 수요를 고려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설정했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영유권 강화 의지도 재확인했다. 그는 국방분야에 대해서 "전방위적이고 다영역적인 군사 투쟁을 준비할 것"이라면서 "변경 방위와 해안 방위, 영공에 대한 관리 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양안(兩岸ㆍ중국과 대만) 문제에 대해서는 "92공식(九二共識·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과 '대만 독립 반대'란 정치적 기초 위에서 양안 관계 발전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인대는 16일 오전 폐막하기까지 정부 업무보고를 비롯해 전인대 상무위원회, 최고인민법원, 최고인민검찰원 등의 업무보고를 차례로 받고 예산안을 심의하고 각종 법안을 마련한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中 양회]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 3%로 상향
[中 양회]올해 GDP 성장률 6.5~7% 확정…1995년 이후 첫 구간 설정
중국의 한자리수 국방예산 증액… 숨은 비밀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