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7일 韓·美연합훈련...北 "총공세 진입할 것"(종합)
아시아경제 | 2016-03-07 07:35:54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7일 한국과 미국 양국 군이 사상 최대 규모로 키리졸브(KR)ㆍ독수리(FE) 연합훈련을 개시하는 데 대해 북한은 "총공세에 진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이 이날 발표한 국방위원회 성명에서 "우리의 생존공간을 핵참화속에 몰아넣으려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핵전쟁 도발 광기에 전면대응하기 위한 총공세에 진입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성명은 "적들이 강행하는 합동군사연습이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가장 노골적인 핵전쟁도발로 간주된 이상 그에 따른 우리의 군사적 대응조치도 보다 선제적이고 보다 공격적인 핵타격전으로 될 것"이라며 "정의의 핵선제 타격전은 우리의 최고사령부가 중대성명에서 지적한 순차대로 실생하게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성명은 "우리에게는 존엄높은 최고수뇌부가 비준한 남조선해방과 미국 본토를 타격하기 위한 우리식의 군사작전계획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명은 "이에 따라 남조선작전지대안의 주요타격대상들을 사정권안에 둔 공격 수단들이 실전 배비되고 아시아태평양지역 미제침략군기지들과 미국본토를 과녁으로 감은 강력한 핵타격 수단들이 항시적인 발사대기상태에 있다"고 언급했다.

성명은 끝으로 "우리 군대와 인민은 무모한 침략전쟁의 총포성을 도발자들의 참혹한 장송곡으로 만들어 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3일 발표한 북한군 최고사령부 중대성명을 시작으로 정부 대변인 성명,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성명,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연달아 내놓으며 연일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런 행보가 4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이후 본격화하는 국제사회의 압박에 대한 반발이자 내부적으로는 오는 5월 당대회를 위해 체제 결속을 이루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한국과 미국 양국 군은 이날 사상 최대 규모의 키리졸브와 독수리 연합훈련을 개시한다. 이번 훈련은 유사시 북한 최고 수뇌부와 핵ㆍ미사일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7일 한미 연합훈련...北 "총공세 진입" 경고
7일 한미 연합훈련...北 "총공세 진입" 위협(1보)
필리핀 정부, 北화물선 진텅호 몰수…안보리 결의 후 첫 제재
필리핀 정부, 北 화물선 몰수·선원 추방키로
정부 "北, 망상 깨어나 변해야"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