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경제지표에 먹구름…'성장률' 목표 지킬 수 있을까
아시아경제 | 2016-03-08 13:59:21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2월 중국 수출액(달러 기준)이 6년 9개월만의 최대폭으로 감소하면서, 시진핑(習近平) 정부가 성장률 목표치인 6.5~7%를 지키기 어려워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이 8일 보도했다.

이날 중국 해관총서(세관)가 발표한 2월 달러 기준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5.4%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09년 5월(-26.4%) 이후 6년 9개월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블룸버그 전문가들의 예상치(-14.5%)도 크게 하회했다.

중국의 달러기준 수출액은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이같은 결과가 내·외수를 동시에 살려야 하는 과제를 떠안고 있는 중국 정부에 또 다른 도전과제를 던져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프레데릭 뉴먼 홍콩 HSBC 리서치센터장은 "2월에 수출이 또 감소한 것은 세계적으로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는 사실을 나타내 준다"며 "설 명절(춘제) 기간과 겹쳐 왜곡이 있을 수는 있지만, 숫자 뒤에는 좀 더 뿌리가 깊은 문제들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특히 지속적인 위안화가치 절하에도 불구하고 수출이 살아나지 않았다는 점은 또 다른 충격으로 다가온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마이클 에브리 라보뱅크 아태 금융시장 담당 헤드는 "(중국 경제에) 재정·통화적으로 또 다른 부양책이 필요하다"며 "이는 곧 중국 정부가 추진해온 위안화 가치의 안정성과 반대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中 2월 달러기준 수출 25.4% 감소…6년9개월來 최대폭 감소
중국 광대은행 서울지점 4월부터 영업 시작
中 우려 완화에 국제 상품 가격 반등…얼마나 갈까
中 자본유출 진정되나?…외환보유고 감소폭 줄어
中인터넷 금융시장 확대로 앤트파이낸셜 기업가치 급증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