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해외로 발 넓히는 정용진…이마트, 美 시장 공략한다
아시아경제 | 2016-03-09 06:00:00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를 통해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정 부회장은 올해 이마트를 수출기업으로 도약시켜 미국에 이어 유럽, 오세아니아 등에 2000만달러 규모의 수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마트는 오는 10일 MBC 아메리카와 '상품 공급 업무에 관한 협약'을 맺고, 이마트 자체라벨(PL)과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미국 시장에 선보이기로 했다.

마트 측이 우수 상품을 선별해 미국으로 수출하면 MBC 아메리카는 자사가 운영하는 홈쇼핑(프로그램 사이의 광고 형태로 운영 중) 프로그램을 활용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MBC아메리카는 LA,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휴스턴 등 한인 교민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 공중파로 방송되고 있는 채널로, 케이블 방송을 통해서는 미국 전역에서 시청 가능하다.

취급 품목은 10만달러 규모의 '이마트 6년근 홍삼정'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늘려 올 한 해 100만달러(약 12억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마트는 한국 홍인삼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점과 마더스데이(5월)과 파더스데이 (6월) 등을 앞두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마트 6년근 홍삼정을 첫 상품으로 선정했다. 이 상품은 지난 2013년 출시된 이후 연간 20만개 이상 팔린 대표 PL 상품이다.

국내우수 중소기업 상품도 미국 시장에 적극적으로 소개한다. 그간 대형마트의 해외 수출이 대부분 자사의 해외점포에 국한됐었다면, 이번 MBC 아메리카와의 업무 협약으로 현지 유통 채널에까지 상품을 공급할 수 있다.

이마트는 이번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유럽과 오세아니아 등에 올 한 해 모두 2000만달러를 수출을 달성, 2016년을 수출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는 각오다. 이 중 500만달러는 중국, 베트남 등 이마트 해외 점포가 아닌 현지 유통업체에게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3년 홍콩 왓슨 그룹에 약 128개 PL 가공식품을 수출하면서 시작된 이마트의 해외 수출은 지난해 172만 달러를 기록하며, 성장의 가능성으로 높여왔다.

본격적인 수출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이마트는 지난 해 11월 코트라와 국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공동으로 발굴, 수출을 지원하는 MOU를 맺었다. 12월에는 수출을 전담하는 트레이딩팀을 신설해 본격 가동에 나섰다.

이마트는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미국에서 주문하면 한국으로 배송해주는 고국 배송 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이다. 미국 현지 홈쇼핑 방송을 보고 현지에서 상품을 구매하면 해당 상품을 '쓱 배송'을 통해 국내의 친지들에게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이마트, '가성비 甲' 인테리어 대전 진행
이마트, 月 단위 정기할인 도입…"절약을 발명하다"
장 종료 후 "이 공시 눈에 띄네"(코스피-3일)
[포토] 화사한 봄꽃, 봄기운이 물씬~
롯데하이마트, 주당 430원 결산배당 결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