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일본,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 하라"
아시아경제 | 2016-03-09 12:24:11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88) 할머니가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시 한 번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뉴욕시의회의 로리 컴보 여성인권위원장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입장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려고 마련된 자리로, 전날 뉴욕에 도착한 이 할머니도 함께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이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면서 "일본이 해결하면 전 세계에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위안부 피해자인데, 일본은 거짓말만 하고 있다. 진실은 결코 막을 수 없다"며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컴보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입장을 같이 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컴보 의원은 "일본군이 성노예를 동원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일본 정부가 공식 사과해야 한다는 위안부 피해자의 요구를 지지한다"면서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존엄을 회복할 기회를 줘야 한다. 정치적으로만 하지 말고, 피해자들이 느낄 수 있도록 직접적이고 진실성을 갖고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컴보 의원은 뉴욕시의 위안부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서는 "뉴욕시는 국제문제에 한정된 결의안을 통과시킬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위안부 피해자' 김연희 할머니 별세, 결혼조차 못 하고…'뭉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