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POST]가상현실(VR), 어디까지 왔나?
비즈니스워치 | 2016-03-09 15:36:32

[비즈니스워치] 김상욱 기자 sukim@bizwatch.co.kr

요즘 가상현실(Virtual Reality)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올해초 열린 미국 소비자가전(CES) 전시회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글로벌 IT기업들이 다양한 VR관련 기기들을 선보이면서 소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가상현실 분야가 지금보다 발전하게 되면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보던 장면이 현실화될 것이란 전망들이 나옵니다.

 

가상현실은 쉽게 설명하면 컴퓨팅 기술을 이용해 가상의 공간에 실제와 유사한 환경이나 상황을 만드는 것을 뜻합니다. 3차원의 가상공간을 활용해 소비자들에게 경험이나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시간이나 공간적인 제약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가상현실은 원래 과학실험이나 군사훈련 등의 용도로 개발됐지만 최근에는 게임산업을 중심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단순한 게임을 넘어 VR기기를 착용하고 테마파크의 놀이기구를 타는 체험을 하거나 한여름에도 스키를 타는 경험도 즐길 수 있게 되는 셈이죠.

 

 

#VR기기 2020년 3800만대

 

가상현실 기기들은 크게 PC나 게임기 기반, 스마트폰 기반, 독자제품 등으로 분류됩니다. 소니 등이 게임기를 기반으로 가상현실 제품을 내놓고 있고, 삼성전자나 LG전자 등은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기기들을 선보인 상태입니다. 현재 가상현실 기기는 머리에 기계를 착용하는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 형태가 대부분입니다. 삼성전자가 내놓은 기어VR이나 LG전자의 360 VR은 물론 오큘러스, 소니 등의 제품도 모두 이같은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가상현실 시장은 아직 초기지만 활용분야가 넓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습니다. 단순한 게임이나 영화 외에 헬스케어, 공연, 자동차, 교육, 관광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될 것이란 예상입니다. 시장규모도 커질 것이란 전망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영국 디지털 전문 컨설팅업체인 디지-캐피탈은 세계 VR과 AR시장 규모가 올해 50억 달러에서 2020년 약 1500억 달러로 30배 이상 커질 것이란 전망을 내놨습니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랜드포스는 세계 VR기기 규모가 올해 1400만대에서 2020년 3800만대로 커지고, 관련 콘텐츠와 소프트웨어 시장 역시 67억 달러에서 500억 달러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삼성-페북, LG-구글 짝짓기

 

이런 전망들은 최근 글로벌 IT기업들의 행보를 보면 충분히 예상가능한 부분인데요. 페이스북이 무려 23억달러를 들여 인수한 오큘러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투자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가장 주목받고 있는 회사는 바로 오큘러스인데요. 오큘러스는 최근 일반 소비자들을 겨냥한 PC용 VR기기 '오큘러스 리프트(Rift)'를 공개하고 이달말부터 출시할 예정입니다. 오큘러스 리프트는 사용자들의 시선에 따라 화면이 전환돼 몰입감을 높였고, 소비자가격은 북미기준 599달러로 책정된 상태입니다.

 

조립식 VR단말기 '카드보드(Cardboard)'를 선보였던 구글은 VR용 헤드셋과 360도 카메라 동영상 등을 제공중이고, 소니는 게임기인 플레이스테이션4와 연동되는 PS VR을 상반기중 선보일 예정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현실속에서 가상 3D 이미지를 접목시키는 '홀로렌즈'를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