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월가 은행, 매출 급락 경고 잇따라
아시아경제 | 2016-03-10 06:00:00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월가 은행이 잇따라 실적 부진을 경고하고 있다. 원자재 가격 추락,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의 요인으로 은행 매출이 급감할 것이라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시티그룹의 존 거스파흐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분기 주식과 채권 트레이딩 부문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15% 줄 것이라고 밝혔다.

거스파흐 CFO는 이날 투자자 설명회에서 채권과 스프레드(금리차) 부문이 계속 어려울 것이고 금리와 통화상품 수익 여건도 지난해와 비교해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투자은행 부문 매출도 1분기에 25% 줄 것이라고 밝혔다. 1분기 실적 비관론 탓에 이날 시티그룹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3.66% 급락 마감됐다.

게스파흐 CFO는 매출이 감소하는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구조조정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조조정 비용과 관련해 4억달러의 대손충당금을 쌓아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티그룹에 앞서 JP모건 체이스도 1분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JP모건은 낮은 금리, 원자재 가격 추락, 주식시장 변동성 때문에 고객들이 시장 참여를 꺼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JP모건의 투자은행 부문 매출이 1분기에 25% 가량 줄 수 있다고 JP모건 투자은행 대표인 다니엘 핀투가 밝혔다. 핀투 대표는 트레이딩 부문 매출도 20% 가량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모건스탠리의 트레이딩 부문 대표인 에드워드 픽도 지난달 올해 출발은 좋았지만 이후 변동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시티·JP모건 등 美은행 CEO 자사주 매입 잇따라
JP모건, NBA 골든스테이트와 네이밍 스폰서 계약
모건스탠리, 자산운용 사장에 콤 켈러허 임명
내년 日 증시 전망…18% 오른다
엔저 시대 끝?…"엔화 강세, 내년 달러 제칠 것"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