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유권자 3명중 2명 "트럼프 싫어"…맞대결 힐러리 유리
아시아경제 | 2016-03-10 06:02:18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대선 후보 경선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미국인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보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더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방송이 미국 유권자 1200명을 대상으로 지난 3∼6일(현지시간) 조사해 9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유권자의 64%는 트럼프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권자 3명 중 2명가량이 싫어한다는 결과이다.
 
긍정적인 유권자 비율(25%)과 부정적인 유권자 비율의 차이는 39%포인트로, 지난해 7월 조사 이후 가장 큰 차이를 나타냈다.

클린턴 전 장관을 부정적으로 보는 유권자도 51%에 이르렀다. 긍정적으로 보는 유권자는 38%에 그쳐 차이는 13%포인트였다.
 
양 당의 후보 6명 중 긍정적인 평가를 더 많이 받는 후보는 공화당의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와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뿐이었다.
 
트럼프와 클린턴이 대통령이 되면 미국을 변화될지를 묻는 질문에서 52%의 유권자들은 '트럼프가 잘못된 방향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답했다.
 
클린턴의 경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답변이 45%로 가장 많았다. 또 부정적인 변화를 예상한 유권자(29%)가 긍정적인 변화를 점친 유권자(25%)보다 많았다.

트럼프와 힐러리가 각 당의 후보로 맞붙을 경우에는 클린턴이 51%의 지지율로 38%인 트럼프를 이기는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클린턴은 크루즈와의 대결에서는 47대 45로 간신히 이기고, 루비오와의 대결에서는 46대 46으로 비길 것으로 예상됐다. 트럼프는 샌더스와의 양자대결에서도 37대 55로 패배하는 것으로 나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존 케리·힐러리 클린턴, 이란 미사일 발사에 우려 표시
트럼프, 미시간·미시시피 경선 승리…대세론 재점화
트럼프, 미시간 경선서 크루즈 누르고 승리(1보)
[美 대선 인사이드]'기업 때리기'에 맛들린 트럼프…아이폰·오레오도 희생양
트럼프, 美 미시시피 경선서 크루즈 누르고 승리(1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