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넥슨, 美 모바일 게임사 빅휴즈게임즈 지분 전량 인수
아시아경제 | 2016-03-11 07:11:54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넥슨은 넥슨코리아 통해 '도미네이션즈'를 개발한 미국의 게임 업체 '빅휴즈게임즈(Big Huge Games)'의 지분 전량을 인수한다고 11일 밝혔다.

빅휴즈게임즈는 '문명 II(Civilization II)', '라이즈 오브 네이션즈(Rise of Nations)' 등을 개발한 유명 게임 개발자 브라이언 레이놀즈(Brian Reynolds)와 팀 트레인(Tim Train)이 공동 설립한 개발사다.

넥슨은 2013년 7월 빅휴즈게임즈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지난해 4월 첫 협업 프로젝트로 도미네이션즈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바 있으며, 전체 누적 다운로드 수 1900만 건을 돌파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견인하고 있다.

이번 투자로 넥슨과 빅휴즈게임즈는 게임 개발부터 운영,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더욱 긴밀한 협업을 통해 도미네이션즈의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서비스를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빅휴즈게임즈의 우수한 개발 역량과 넥슨의 글로벌 퍼블리싱 전문성이 더해지면서 한층 더 신선한 게임 콘텐츠와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법인 대표이사는 "넥슨은 지속적으로 전세계 곳곳의 우수한 개발자들이 마음껏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고자 한다"며 "도미네이션즈가 서구권 및 아시아 지역에서 모두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빅휴즈게임즈와의 협업을 통해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에게 계속해서 고품질의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게임 3사, 3色 승부수
넥슨, 두바퀴소프트와 '자이언트' 퍼블리싱 계약 체결
게임 빅3 순위싸움 '모바일'이 갈랐다
넥슨, 모바일게임 비중 38%…김정주의 '체질개선' 성공적
넥슨-엔씨, 모바일 게임에서 실적 갈렸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