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국 부자 74%는 '상속자들'…세계 5번째로 많아
아시아경제 | 2016-03-14 06:05:58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한국의 억만장자 가운데 상속으로 부를 일군 사람이 74%로 세계 67개국 가운데 5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지난 20년(1996~2015년)간의 포브스 억만장자 명단을 분석한 결과, 자산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이상 부자 가운데 상속자의 비율은 한국이 2014년 기준 74.1%였다.

이는 세계 평균(30.4%)의 2배를 웃도는 수치다. 한국보다 상속자의 비율이 높은 나라는 쿠웨이트와 핀란드(각 100%), 덴마크(83.3%), 아랍에미리트(75%) 등 4개국뿐이다.

특히 한국은 세계 억만장자 가운데 1% 이상 비중을 차지하는 국가로는 상속 부자 비율이 가장 높았다. 한국의 부자가 세계 억만장자의 1.6%를 차지하는 반면 쿠웨이트 등은 이 비중이 0.3% 안팎에 그쳤다.

주요 국가 중 상속부자 비율이 가장 낮은 국가는 중국으로 2%에 그쳤으며, 일본은 18.5%, 미국은 28.9%였다. 유럽 25개국 평균치는 이보다 높은 35.8%를 기록했다.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가 37.5%, 인도가 33.9%, 홍콩이 33.3%, 대만이 17.9%, 인도네시아가 10.5%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동아시아가 17.1%로 가장 낮았으며, 남아시아는 30.6%였다. 남미가 49.1%로 가장 높았으며, 중동·북아프리카가 43.6%였다.

전문가들은 한국에서 상속부자가 대부분인 이유로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 ▲자본시장 미성숙 ▲안정적 직장을 선호하는 분위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일본인 64.7%, 한국인에게 친밀감 못 느껴
한국GM, 내수판매 위해 '노사' 합친다
정부학자금 수혜 학생·학부모 수기 공모
[카드뉴스]푼돈 아껴서 부자되는 방법
신안군-한국관광협동조합, 남도 관광 활성화 업무 협약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