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LG전자, 세탁기 반덤핌 분쟁서 승소…"13% 가격경쟁력 확보"
아시아경제 | 2016-03-14 07:01:26
12/08 장마감
거래량
544,167
전일대비
+1.17%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22.12%
기간누적20일
158,650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LG전자(066570)가 세탁기 반덤핑 분쟁에서 승소하면서 가전분야에서 실적개선이 예상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김동원 현대증권 연구원은 14일 "전일 WTO (세계무역기구)는 미국이 한국산 세탁기에 9~13%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해 WTO 협정에 위반된다는 보고서를 공개했다"며 "향후 한국 가전제품의 대미 수출에 큰 호재로 작용해 상당한 긍정적 영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2012년 한미 FTA (자유무역협정) 이후 한국 가전제품의 수출이급증하자 이를 견제하기 위한 미 상무부의 반덤핑 조치 (2013년)에 대한 위법성을 WTO가 인정한 것이다.

WTO가 LG전자의 손을 들어주면서 LG전자는 가전제품에서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미국이 기존 관세방식을 한국 제품에 적용하면 LG전자 세탁기 관세율은 현재 13%에서 1% 이하로 떨어져 관세율은 0%에 가깝게 되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LG전자 세탁기는 단순히 계산해도 북미시장에서 13%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며 "가전 전체 매출의 35%를 차지하는 LG전자 세탁기가 가격경쟁력 확보로 북미 점유율 확대를 통한 가전 부문 영업이익 증가가 기대된다"고 했다. 그는 또 "2014년부터 매년 시행한 관세 예치금 명목의 충당금 설정 (약 1000억원)에 대한 부담 완화로 수익성 개선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LG전자 H&A (가전) 사업부 영업이익은 최소 10~15% 상향조정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그는 "가전 부문 실적호전 뿐 아니라 최근 HE (TV), MC (휴대폰) 사업부도 OLED TV 및 G5 판매호조 전망 등으로 대폭적인 실적개선이 예상돼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2배 증가한 1조원 상회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이날 현대증권은 LG전자를 IT 업종 최선호주로 제시하며 목표주가 8만3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LG전자, 극초미세먼지 감지 공기청정기 신제품 3종 출시
LG전자·LG화학, GM 최우수 협력사로 선정
LG전자, "LTE·LTE-A 표준특허 5년 연속 1위"
"LG전자, OLED TV 최대 수혜주…IT업종 최선호주"
"대화면+펜" LG '스타일러스2' 출시 "39만6000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