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갤럭시S7 카메라는 스마트폰중 최고", IHS 부품 원가 공개
아시아경제 | 2016-03-15 08:09:43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갤럭시S7에 탑재한 카메라가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 최고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미국의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IHS로부터 갤럭시S7의 분해(teardown) 보고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이날 늦게 공개될 예정이다.

IHS에 따르면 갤럭시S7의 부품 원가는 255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년전에 출시된 갤럭시S5의 부품원가(256달러)와 비슷하다. 갤럭시S7의 미국 출시 가격은 670달러다.

갤럭시S7 부품중 가장 비싼 것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퀄컴의 스냅드래곤820이였다. 퀄컴 스냅드래곤820의 가격은 62달러로, 이는 전체 부품 가격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S6에서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10을 탑재하는 대신 자체적으로 개발한 엑시노스7을 내장한 바 있다.

카메라 부품의 원가는 13.70 달러였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앤드류 래스웨일러 IHS 연구원은 갤럭시S7에 탑재된 카메라의 공급업체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는 "갤럭시S7은 갤럭시S6보다 낮은 화소수의 카메라를 내장했는데 삼성은 화소수 경쟁에서 벗어나 좀더 사진 좋은 사진 결과를 제공하는데 기술의 초점을 맞추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6는 1600만 화소 카메라, 갤럭시S7은 1200만 화소를 탑재했다. 갤럭시S7은 각각의 픽셀들이 자동으로 초점을 맞출 수 있는 듀얼 픽셀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초점 속도가 더욱 빨라졌으며 낮은 광량에서도 더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래스웨일러는 "(갤럭시S7 카메라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좋은 카메라이며 심지어 아이폰6S카메라보다 더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IHS가 밝힌 원가에는 하드웨어 가격 이외에 5달러의 조립 가격이 포함됐다. 하지만 소프트웨어 개발비, 마케팅과 유통비는 포함되지 않았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갤럭시안티' WSJ마저 인정했다 "S7, Perfect"
"美도 갤럭시 업그레이드"…삼성 '고가폰 고객잡기'
갤럭시클럽, 중고폰 가격이 성패 좌우
[이슈추적]갤럭시S7, 高의 방정식…"4·3·2 전략"
전자업계 1분기 실적 비상…반도체·LCD 모두 수익 악화
갤럭시S7, 이틀동안 10만대 판매…공급도 원활
[르포]갤S7 출시 첫 주말, 분위기 어땠나
[갤럭시S7 출시]"SKT 1호 개통자는? 이건희씨"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