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브라질, 외환보유고 열어 경기부양 추진하나
아시아경제 | 2016-03-16 05:25:30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브라질 정부가 보유한 외화를 활용해 재정건전성을 높이고 경기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전망이다.

1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정부는 3720억달러(약 442조원) 수준인 외화보유액을 이용해 공공부채를 줄이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조치를 검토 중이다.

이 방안은 집권 노동자당 내에서 상당한 공감대를 얻고 있다.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과 노동자당 지도부는 이 외화보유액의 3분의 1 정도를 이용해 '개발과 고용을 위한 국가기금'을 조성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기금 규모는 약 1200억달러 수준이다.

지난해 브라질의 성장률은 마이너스 3.8%를 기록, 채무불이행을 선언하고 마이너스 4.3%의 성장률을 기록한 1990년 이후 25년만의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러·브 펀드 수익률 고공행진, 환매 기회 잡아라
경제위기 브라질, 15억달러 규모 국채 발행
브라질 소두증 의심사례 6158명…지속 증가세
피치 "브라질 기업들 신용등급 연쇄 강등 가능성"
호세프 탄핵 기대감에 헤알 가치 상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