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엔터기업 화이러헝, 심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된다
아시아경제 | 2016-03-16 08:29:07
12/06 14:29
거래량
87,357
전일대비
+7.01%
시가총액
1,474억
외인비율
33.19%
기간누적20일
-280,000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중국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심엔터테인먼트(204630)의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심엔터테인먼트는 16일 중국 최대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화이브라더스(華誼兄弟, 화이슝디) 자회사 화이러헝 유한공사(Huayi & Joy Entertainment Limited, 이하 화이러헝) 외 2인을 대상으로 223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심엔터테인먼트가 발행한 신주는 총 863만 2928주, 신주 발행가액은 보통주 1주당 2700원이다.

화이러헝은 이번 유상증자 참여를 통해 신주 590만주를 159억3000만원에 취득했다. 여기에 기존 심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심정운 대표 주식 197만 6671주를 함께 양도받게 되면 총 787만 6671주(지분율 30.4%)를 획득해 최대주주로 된다.

화이러헝은 지난해 12월 설립됐으며 중국 최대 종합 미디어 그룹인 화이브라더스가 지분 80%를 보유하고 있다. 화이브라더스는 지난 2009년 중국 엔터테인먼트 기업 중 최초로 심천 A주에 상장된 기업으로 현재 시가총액이 약 6조원에 달하는 대형 미디어 그룹이다.

현재 중국 영화 배급시장의 30%를 점유하고 있으며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 제작부터 투자배급, 연예인 매니지먼트, 마케팅, 음반 제작, 게임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해 아시아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화이러헝 관계자는 "심엔터테인먼트가 한국시장에서 영화, OST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 기술에 있어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향후 한국 배우의 해외 진출을 돕고 심엔터테인먼트의 기술을 활용해 한·중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동반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심엔터테인먼트는 미국 EMC(Evolution Media Capital)를 대상으로 42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추가로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한·중 엔터테인먼트 시장 공략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이번 전환사채에 참여한 EMC는 미국 최대 사모펀드 TPG(Texas Pacific Group)이 보유한 초대형 엔터테인먼트 & 스포츠 에이전시 CAA(Creative Artists Agency)가 최대주주로 있으며 이번 심엔터테인먼트 투자를 통해 아시아 지역에 처음으로 진출했다.

EMC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일루미네이션 엔터테인먼트 등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자금 조달을 담당하는 투자전문회사로 현재 텍사스 레인저스, LA 다저스 등 스포츠 팀의 TV 중계권에 대한 자문 역할도 함께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중국 최대 컨텐츠 제작, 배급, 매니지먼트 등의 사업을 하는 중국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거대 자본과 한국 컨텐츠의 결합에 따른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EMC를 통한 동남아 및 미국 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심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中 엔터사로 변경
[특징주]심엔터테인먼트, 투자유치 협의 소식에 '上'
심엔터테인먼트 "투자유치 관련 국내외 기업과 협의중"
코스닥, 1.57p 오른 689.17 마감(0.23%↑)
심엔터테인먼트, 사업목적에 전자상거래 등 추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