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마감]연준 성명및 유가 강세에 상승‥다우 0.43%↑
아시아경제 | 2016-03-17 05:13:09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16일(현지시간) 비둘기파 성향이 강한 연방준비제도(Fed)의 성명 발표에 힘입어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74.23포인트(0.43%) 오른 1만7325.76에 마감했다.

S&P500지수도 11.29포인트(0.56%) 상승한 2027.22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35.30포인트(0.75%) 오른 4763.97에 장을 마감했다.

소폭 하락한 채로 개장한 증시는 장중 내내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유지되며 소폭의 등락을 오가는 혼조세를 보였다. Fed의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3월 정례회의 결과가 발표된 오후 2시를 앞두고는 소폭의 하락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FOMC의 성명 등이 비둘기파적 성향을 강하게 띤 것으로 해석되면서 지수들도 급반등했다. 다우종합지수는 성명 발표 직후 100포인트 이상 오르기도 했다. S&P500지수는 올해 연중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Fed는 지난 이틀간 열렸던 FOMC 정례회의 후 성명을 통해 연방 정책 금리를 현행 0,25%~0.5%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Fed 위원들의 금리 인상 전망을 표시한 점도표의 중간 값은 올해말 예상 금리를 0.9%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두차례 금리 인상이 유력하다는 의미로 해석되며 지난 해 12월 예상치 4차례보다 하향된 것이다.

Fed는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장의 움직임이 미국 경제에 지속적인 위험을 주고 있다면서 미국 경제성장률도 기존 2.4%에서 2.2%로 낮췄다.

Fed 위원들은 또 기준금리가 오는 2017년 말까지 1.9%, 2018년 말까지 3.0%에 이르며, 장기적으로 3.3%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날 급등한 유가도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배럴당 2.12달러(5.8%) 상승한 38.4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는 1.57달러(4.05%) 오른 40.31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유가는 FOMC 성명 발표이후 급등세를 나타냈다.

앞서 모하마드 알사다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이 다음달 17일 카타르에서 주요 산유국이 생산량 조절을 위해 회동할 예정이라고 이날 밝힌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알리안츠 투자 매니지먼트의 존 브레데무스 부사장은 “유가가 증시 상승에 역할을 했다”면서 “Fed의 향후 행보가 더 분명해진 것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종목별로는 유가 급등에 힘입어 쉐브론의 주가가 1.2% 올랐다.

캐터필라의 주가도 2.62% 상승했고 IBM도 1.31% 올랐다.

한편 골드만 삭스는 0.98% 하락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뉴욕마감]ECB 기대및 유가 강세에 상승‥다우 0.21%↑
[뉴욕마감]중국 우려와 유가 부진에 하락‥다우 0.64%↓
[뉴욕마감]에너지 강세로 혼조세‥다우 0.4%↑
[뉴욕마감] 고용 호조에 상승‥다우 1만7000 회복
[뉴욕마감]고용지표 발표 앞두고 소폭 상승‥다우 0.26%↑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