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부, 25개 언어로 '독도는 한국땅' 홍보
아시아경제 | 2016-03-18 12:03:57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국제 홍보 수위를 높인다.

정부 당국자는 18일 "독도 홍보 강화 차원에서 우리의 독도 동영상에 13개 언어의 자막을 오늘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독도 홈페이지(http://dokdo.mofa.go.kr)에 게재된 국·영문 독도 동영상을 13개 언어 자막으로도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외교부는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불어, 아랍어, 러시아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힌디어, 독일어 등 12개 언어로 독도 동영상 및 홈페이지를 만들었다.

이번 조치로 독도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사실을 총 25개 언어로 접할 수 있게 된다.

한편 동북아역사재단도 청소년 대상 독도 웹툰을 독도연구소 홈페이지에 게재할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정부 "왜곡된 日교과서, 즉각 시정 요구"
일본 교과서 검정 관련 일지
日고교교과서, 10권 중 8권에 '독도 일본땅'
국립중앙도서관, 정영미 동북아독도연구원 초청 강연
"대한독립만세" 독도에서 울려 퍼지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