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58조 홍보효과 알파고 몸값이 고작 240억?
뉴스핌 | 2016-03-20 10:05:00

[편집자] 이 기사는 03월 18일 오후 3시2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수경 기자] 구글 딥마인드사가 바둑 인공지능(AI) 컴퓨터 알파고(AlphaGo) 개발을 위해 사용한 금액이 약 240억원 정도로 추산됐다.

슈퍼컴퓨터 구축을 위한 부품 구매 비용이 150억원 정도이고, 알파고를 교육시키는데 쓴 돈이 88억원 가량이다.

반면, 딥마인드는 전 세계인을 상대로 최고의 인공지능 기업이란 이미지를 구축했고 모 회사인 구글의 주가를 띄우는데 결정적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구글 입장에서는 제대로 효자를 영입한 셈이다.

18일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에 따르면 구글이 이세돌 9단과 대결을 벌인 알파고를 학습시키는 데 든 비용은 총 88억2000만원으로 추정된다.

단순하게 알파고 개발자들의 인건비, 서버비(전력 이용료 포함) 등이 포함된 비용으로 마케팅, 이벤트 비용은 제외됐다. 데이비드 실버 구글 딥마인드 박사가 공개한 PPT 자료와 미국 온라인 취업 정보 사이트인 글래스도어(GlassDoor) 자료,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료에 기반한 추정치다.

양병석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연구원은 "알파고의 분산컴퓨팅 환경 구축에 사용된 비용을 산정하려면 구글 측 내부 정보가 필요한데, 이 정보는 공개돼 있지 않다"며 "다만 MM(Man-Month)으로 프로젝트 인건비를 산정하고, 서버비를 더해 그 비용을 대략적으로 추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MM은 한사람이 한달간 일을 하는 작업량을 의미하는 단위다.

이어 "구글이 내부적으로 분산컴퓨팅 환경을 구축했을 때에는 더 저렴할 수는 있지만, 대중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인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준으로 계산했다"며 "딥마인드 인수비용이나 건물 관리비 등 부대비용도 역시 제외했다"고 밝혔다.

이 9단과의 대결에서 사용된 분산서버 인프라를 2년간 풀로 사용했을 때를 가정하고 비용이 책정됐다. 이 9단과의 5선 대국에서 알파고는 CPU 1920개와 GPU 280개를 사용했다.

양 연구원은 1년(24시간 풀가동)을 기준으로 알파고 훈련에 사용된 서버비가 최소 3억3000만원에서 최대 29억1000만원일 것이라는 추정치를 내놓았다. 각각 논문에 명시된 GPU 50개로 학습했을 때, 이 9단과의 대국에서 사용된 컴퓨팅 자원을 기준으로 했을 때다.

양 연구원은 "네이처지 논문을 보면 GPU 훈련 시간이 3만 시간(3.4년)으로 표시돼 있다"며 "최소 비용은 50개의 GPU로 29일(696시간) 학습했을 때를 기준으로 1년치를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인건비에 대해 양 연구원은 "글래스도어 자료를 보면 구글 영국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연봉은 스톡옵션 포함해 3억6000만원으로 1개월 1명의 인건비는 3000만원 수준"이라며 "24개월 간 인건비로 총 30억원이 투입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엔지니어 한명이 받은 스톡옵션 규모는 대략 7800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이세돌 9단과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5국이 끝난 뒤 진행된 시상식에서 구글 딥마인드 알파고 개발자들이 포즈를 위하고 있다.<사진=구글 제공>

하드웨어 장비를 마련하는데 쓴 돈도 예상보다 적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지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책임연구원은 "(CPU가 1920개 쓰였다면) 서버 1개당 CPU 2개를 꼽는다고 하면 서버가 1000개 정도로, 서버 한 대당 1000만원씩 하면 100억원 정도"라며 "여기에 네트워크, 스토리지 비용 등을 합치면 약 150억원 정도를 투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비용이 1조7000억원인 일본의 ‘K컴퓨터’는 CPU만 9만개"라며 "하드웨어 성능으로만 따지면 알파고는 슈퍼컴퓨터 톱 500위에서 중하위권"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240억원 가량의 비용으로 딥마인드는 전 세계에 자신의 인공지능(AI) 기술의 우수성을 각인시킨 것이다.

모 회사인 구글이 이번 행사를 위해 쓴 돈도 수십억원 정도다. 이세돌 9단과의 대국료로 15만 달러를 지급했고 우승상금 100만 달러와 행사비를 합쳐도 전체 비용은 수십억원에 그친다.

이에 반해, 구글 시가 총액은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국 기간 동안 약 58조원 늘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A(보통주)와 알파벳C(우선주)를 합친 금액으로 평균 5% 성장한 것이다.

같은 기간 나스닥 지수는 1.7% 상승하는 데 그쳐 구글은 '세기의 이벤트' 덕을 톡톡히 누렸다. 2년 전 4억파운드(약 7000억원)에 딥마인드를 인수한 구글 입장에서는 최고의 '가성비'를 누린 셈이다.

 

[뉴스핌 Newspim] 이수경 기자 (sophie@newspim.com)

[인간 vs 인공지능] '인류를 위협할' 알파고, "AI, 절망보다는 기대 커"
[인간 vs 인공지능] '르네상스' 맞이한 AI, R&D도 활발

[인간 vs 인공지능] 상상 초월한 구글 알파고, 과학의 신세계 열었다(종합)
알파고 승리 이끈 'GPU', 삼성전자도 ‘군침’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