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봄폰大戰]애플도 저렴이폰? '아이폰SE' 베일 벗는다…50만원선
아시아경제 | 2016-03-21 07:00:00
애플, 상반기 중 처음으로 스마트폰 출시
프리미엄 전략 버리고 중저가폰 내놓을 것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애플이 스마트폰 '아이폰SE'를 출시하면서 상반기 스마트폰 대전에 뛰어든다. 애플이 상반기 중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21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면서 아이폰SE를 공개할 전망이다.

아이폰SE는 '아이폰5s'와 거의 흡사한 디자인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아이폰SE의 외관은 5s와 비슷하지만 사양만 놓고보면 6s와 비슷한 점이 많다.

아이폰SE는 A9 프로세서, 헤이 시리 기능 지원을 위해 M9가 적용된다. 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4K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이밖에도 애플페이 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NFC 칩을 탑재하고, 와이파이 기능도 향상될 전망이다.

아이폰SE는 전원 버튼이 상단에 위치하고 볼륨 버튼은 동그랗게, 스피커와 마이크는 하단에 위치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5s와 마찬가지로 기기 뒷면은 메탈소재와 글래스(상·하부)로 제작된다. 모서리 부분에는 더 굴곡을 줄 예정이다.

색상은 로즈골드를 포함해 6s와 동일한 컬러로 출시된다. 아이폰SE 가격은 450달러(한화 약 52만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는 9월 중 아이폰 1종만을 출시해왔다. 특히 프리미엄 전략으로 4인치 아이폰을 고집했다.

하지만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체제로 돌입하면서 애플은 그동안의 기조를 버리고 '아이폰6'부터 4.7인치 모델과 5.5인치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여기에 4인치 모델인 아이폰SE와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아이폰7플러스 별도 모델까지 선보일 전망이다.

시장에서는 아이폰SE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시장 조사 기관 RBC 캐피털 마켓츠의 아밋 다라아니니(Amit Daryanani) 애널리스트는 "4인치 모델 '아이폰SE'는 1000만~1500만대 판매될 것"이라며 "작은 형태의 스마트폰을 선호하는 이용자 및 저렴한 모델을 원하는 이용자를 공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아이폰SE의 판매량은 기존 주력 모델과 비교할만한 수치는 아니지만 시점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동안 애플은 가을에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매년 2분기(4~6월) 판매 실적이 저조했다. 아이폰SE는 애플의 호실적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시장에서 아이폰의 입지를 재확인하며 9월 출시되는 아이폰7의 판매 증진에도 힘을 더해줄 것이라는 설명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봄폰大戰]화웨이, 내달 6일 영국서 'P9' 발표한다
[봄폰大戰]G5 "바보야, 문제는 생태계야" 애플 이후 새혁신 평가
[봄폰大戰]갤럭시S7, 해외서 통했다…"급이 다른 스마트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