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위아, 국내 최초 등속조인트 1억개 생산 돌파
아시아경제 | 2016-03-21 08:00:00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차그룹 부품 계열사인 현대위아가 등속조인트 누적 생산 1억개를 돌파했다. 등속조인트는 엔진과 변속기를 연결하는 일종의 다리 역할을 맡는 부품이다.

21일 현대위아는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최초로 등속조인트 누적생산량 1억개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전륜구동 완성차 5000만대를 만들 수 있는 수준으로 누적치를 일렬로 이으면 지구 두 바퀴(약 8만㎞)를 돌 수 있는 양이다.

1988년 4월 등속조인트 첫 생산을 시작한 현대위아는 18년만인 2005년 누적생산 2000만개를 돌파했다. 이후 글로벌 주문 확대로 생산량을 대폭 늘려 2011년 5000만개, 생산 시작 29년만인 올해 1억개 생산 기록을 세웠다.

최근에는 글로벌 생산기지도 늘리고 있다. 지난해 4월 인도법인에 등속조인트 연 160만개 생산체계를 구축했고 중국 강소법인 역시 2014년 11월 연 80만개 생산라인을 증설했다. 올 상반기부터는 멕시코법인에서도 양산을 시작한다.

이번 결과는 글로벌 경기침체가 장기화하고 자동차부품 업체 간의 경쟁이 심해지는 가운데 세운 것으로 의미가 더 깊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물론 GM의 브라질, 인도, 중국공장과 르노의 루마니아에도 공급을 진행 중이다. 국내 최고급 세단 제네시스 EQ900는 물론 GM과 르노의 대표 상품인 스파크, 코발트, 뉴로간 등에 탑재돼 있다.

현대위아는 글로벌 영업력을 강화해 현재 8% 수준인 세계 시장 점유율을 10% 이상 높인다는 계획이다. 윤준모 현대위아 대표이사는 "현대위아의 등속조인트는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한 상태"라며 "친환경 고성능 등속조인트 등 연구개발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최고의 자동차 부품업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현대위아,"중장기 성장 잠재력 풍부"-신한금융
신한금융투자 "현대위아, 단기는↓…장기는↑"
키움證 "현대위아, 1분기 실적 부진" 목표가↓
현대위아, 1분기 중국 판매 부진 ‘목표가↓’<키움證>
"현대위아, 1분기보단 2분부터…중국 판매 부진이 원인"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