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춘일 駐이집트 북한대사, 유엔 안보리제재로 추방 전망
아시아경제 | 2016-03-22 08:22:59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박춘일 이집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될 것으로 전망됐다.

UPI통신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을 인용해 박 대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따라 이집트에서 추방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안보리가 2일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안 2270호의 제재 대상 명단에 박 대사가 올라 있으며 이집트도 유엔의 회원국이라고 강조했다.

2013년 12월 임명된 박 대사는 미국이 안보리 결의에 발맞춰 특별제재 대상으로 지명한 북한 인사 12명에도 포함됐다.

한 이집트 소식통은 RFA에 박 대사가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창광무역)의 이집트 지부 설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으며, KOMID의 핵심인물로서 무기 밀거래를 비롯한 불법행위를 했다고 말했다.

KOMID 역시 안보리와 미국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돼 거래가 금지돼 있다.

박 대사는 또 이집트에서 도로와 화력발전소를 건설한 만수대해외개발회사(MOP)의 활동을 감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과거 이집트에 군수품을 지원한 바 있으며, 여러 중동 국가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北탄도미사일 발사 안보리 결의 위반" 이례적 언론성명
韓·中 외교장관 통화...'안보리 결의안' 이행 논의
'간암' 이탈리아 주재 北대사, 치료할 돈 없어 사망했다는데…
中, 北석탄·철광석 주요 수출 항로 막았다
정부 "北미사일 발사, 안보리에 외교적 조치할 것"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