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구글 '머신러닝' 플랫폼, 개발자에 오픈…앱 더 똑똑해진다
아시아경제 | 2016-03-24 06:47:38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더 버지는 23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를 인용해 구글이 자사 기계학습(머신러닝) 플랫폼을 개발자들에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고 전했다. 이 플랫폼은 구글이 구글 포토스, 트랜슬레이트, 인박스 등의 앱들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기계학습은 구글 앱들의 음성인식과 인박스 앱의 스마트 회답 같은 기능들의 동력이 되는 기술이다. 구글은 이 기술을 컴퓨팅의 미래로 보고 있고, 클라우드 기계학습이 데이터 과학자들과 개발자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지능적인 앱들을 개발하게 함으로써 기계학습을 주류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개발자들은 클라우드 기계학습 플랫폼을 그들의 앱들에 채용하기 위해 구글의 트랜슬레이션, 포토, 음성인식 API들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구글이 기계학습 플랫폼을 최초로 발표한 회사는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4년에 애저를 발표했고, 아마존도 2015년에 자사 플랫폼을 발표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韓 비영리단체 사회 혁신 프로젝트에 자금·멘토링 지원 나선다
미출시 '구글글래스' 온라인 경매 사이트에 등장
기업 81% "구글세 이해·대비 부족"
구글 최초 한국인 엔지니어, 충남대서 ‘토크 콘서트’
EU, 또 구글 '반독점' 제소 검토중…검색에 이어 이젠 앱까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