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우조선, 국내 첫 수출 잠수함 진수식 가져
아시아경제 | 2016-03-24 14:33:03
09/30 10:12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9.11%
기간누적20일
936,188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국내 최초로 해외수주에 성공한 1400톤급 잠수함 진수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이 잠수함은 2011년 대우조선해양이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국내 방산수출 최대 규모인 약 11억달러에 수주한 3척의 잠수함 가운데 초도함이다. 진수식에는 리아미잘드 리아꾸두 인도네시아 국방장관과 방위사업청 차세대사업단 정우성 단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내외빈 60여명이 참석했다.


정성립 사장은 진수식 자리에서 "전략무기로 평가받는 잠수함의 수출을 통해 양국간 신뢰에 기여하게 됐다"며 "해외 잠수함 사업의 성공적 이행을 통해 국민적 지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 잠수함은 1988년말 독일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아 건조된 장보고-I급 잠수함을 통해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기술 연구 개발 끝에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최초의 수출형 잠수함이다.

전장 61m로 40명의 승조원을 태우고 중간기항 없이 1만해리(1만8520Km)를 운항할 수 있다. 부산항과 미국 LA항을 왕복할 수 있는 거리로 디젤잠수함의 생명인 뛰어난 잠항능력이 적용돼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2003년과 2009년 두차례에 걸쳐 인도네시아 잠수함 성능개량 및 창정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인도네시아 해군과 기술적 신뢰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를 통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는 이미 전통적인 디젤잠수함 건조 강국인 프랑스와 독일, 러시아 등과 대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가격, 교육훈련, 군수지원, 조선기술 협력 등 기술외적인 전반적인 분야에서도 우위에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외교부, 해군, 방위사업청 등 군·관의 전방위 협조 역시 최초의 잠수함 수출 배경으로 꼽힌다. 계약초기 수출입은행은 잠수함 3척 지원을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2012년 7월 대출계약을 체결하고 9억 달러를 지원, 자금조달 문제로 난항을 겪던 프로젝트 성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금액은 국내 방산수출 사상 최대규모 수출거래 금융지원이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국내외에서 잠수함·수상함 등 방산 분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조선기술의 결정체라고 불리는 잠수함을 1987년 대한민국 해군으로부터 최초로 수주한 이래 장보고-I급 9척, 장보고-II급 3척, 장보고-III급 신형 잠수함 2척, 이번 1400톤급 인도네시아 잠수함 3척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은 총 17척의 잠수함을 수주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날 인도네시아 국영조선소 PT.PAL과 잠수함 분야 협력을 위한 전략적 협약서명식도 가졌다. 인도네시아 1400톤급 잠수함은 2017년 3월부터 2018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네시아 해군에 인도돼 인도네시아 해상안보와 영해수호 활동 및 연합해군 작전 등을 수행하며 30년 이상 운용될 예정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대우조선 채권단, 부실감사 회계법인 바꾼다
딜로이트안진 "절차 따라 감사의무 다했다…잘못 인정한 것 아냐"
[노조의 읍소]대우조선 노조 "거제 고용위기지역 지정해달라"
대우조선해양, 자본 확충 시급…3자 유증 가능<신한금융>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희망 국면왔다…올해 5000억 흑자 목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